사설(상)한전공대 2022년 개교 차질없이 추진되려면
입력시간 : 2019. 01.08. 00:00


한전공과대학 부지 선정을 앞두고 광주시와 전남도, 한국전력이 최근 성공적 설립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한다. 조만간 설립과 관련한 최종 용역결과가 나올 예정인 가운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차원에서 이를 뒷받침할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재호 균형위원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김종갑 한전 사장 등이 참여해 서명한 기본협약서에는 오는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적극 협력하는 한편, 입지 선정 결과를 수용하며 각종 인프라 조성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번 협약식에 양 시·도의회 의장까지 참석해 서명한 것은 향후 한전공대 입지선정 결과 등을 놓고 발생할 수 있는 지자체간 갈등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나아가 지역의 다양한 목소리를 한데 끌어모아 추진 동력을 확보하고 국정과제인 한전공대를 세계적인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현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밝힌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다시 강조하지만 한전공대는 국가 미래 에너지 산업을 이끌 동량을 키워낼 주춧돌이다. 광주·전남권은 물론 국가의 새로운 동력원이 될 거란 기대가 크다. 이는 광주·전남의 공동자산을 넘어 국가적 차원에서 역량을 집중시키고 반듯이 자리잡게해야 한다는 의미다.

따라서 한전 공대가 들어설 입지에서부터 광주와 전남 지역의 지자체들이 뜻을 모아주는게 요구된다. 우선적으로 한전은 객관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최적의 입지를 선정하는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그리고 광주시와 전남도 등 지자체는 입지 선정 결과를 절대적으로 수용하고 지지할 필요가 있다. 선정 결과를 두고 '잘됐네', '못됐네'하며 시비를 거는 것은 한전공대 설립의 의미를 훼손시키는 일에 다름아니다.

그동안 전남지역의 나주시를 비롯해 광주 서구와 남구, 북구, 광산구 등이 나서서 홍보전을 벌여 과열이 우려된 바 있다. 이들 지자체 외에 순천시와 목포시도'지역균형발전', '지역불균형 해소'등을 강조하며 유치경쟁에 가세할 움직임을 보였었다. 각 지자체들의 이같은 과열 홍보전은 한전측이 '후보지 추천'이라는 명목으로 지역사회에 공을 떠넘긴 데서 비롯됐음은 알려진 바다.

국가균형발전위 입회 하에 양 시·도 단체장과 의회 의장, 한전측이 한데 모여 기본협약을 체결한 만큼 향후 불협화음 없이 세계적 에너지 공과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한전공대의 성공은 시·도민 뿐 아니라 국민이 원하는 바다.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