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하)한전공대 입지,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선정하길
입력시간 : 2019. 01.10. 00:00


광주와 전남, 나아가 국가 에너지 신산업을 이끌 동력을 육성하는 주춧돌이 될 한전 공과대학 입지 선정 작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광주시 전남도가 각각 3곳씩의 후보지를 신청한데 따라서다. 최종 입지를 향한 경쟁은 일단 '6파전'으로 전개될 모양새다.

광주시에서는 북구와 광산구, 남구 등 4개 자치구가 3곳의 후보지를 한전공대 부지 신청에 접수했다. 북구 첨단3지구와 남구 도시첨단 산단, 승촌보 일원 등이 해당 후보지다. 시가 이들 지자체에서 신청한 후보지와 자체 검토한 2~3개 부지를 평가 비교해 이들 지역으로 압축, 신청한 것이다. 추천 후보지 선정에서 탈락한 광산구는 북구와 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해 공동 유치활동에 나섰다.

전남도의 경우 혁신도시 내 1곳과 인접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해 신청서를 제출했다. 땅값 상승 등 부작용을 유려해 구체적인 후보지는 밝히지 않은 가운데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 나주혁신산단 인근, 한센인 정착촌인 산포면 신도리 '호혜원' 일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들 후보지를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 현장 실사 등을 거쳐 28일께 최종 부지를 확정한다. 부지 확정과 함께 대학 설립, 운영방안 등을 담은 최종 용역결과도 나온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한 작업이 구체적으로 진행된다.

한전공대는 에너지 산업을 국가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국가 미래전략산업의 일환인 만큼 어디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시너지 효과가 적지않아 일찍부터 관심을 끌어왔다. 광주와 전남지역의 지자체들이 그 영향을 고려해 유치전에 나섰던 터다. 한때 일부 지자체들은 사활을 걸고 유치 경쟁 태세를 보여 과열 분위기가 형성된 바 있다.

이같은 과열 분위기를 식히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으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와 양 시·도 의회 의장, 한전사장 등이 한데 모여 한전공대 성공적 설립을 위한 기본협약서에 서명한 바 있다. 지자체간 과열 경쟁 방지 및 최종 결과 수용과 향후 지자체들이 협력해 설립을 지원하자는 차원에서 였다.

한전공대는 미래 신산업을 담당할 고급 인재를 육성해낼 산실로써 광주·전남을 넘어 국가의 공동 자산이 돼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있다. 그런 차원이라면 입지 선정 과정에서부터 투명하고 객관적인 업무 처리가 요구된다. 무엇보다 부지 선정 심사위원회는 가장 공정한 심사를 할 필요가 있다. 이는 광주·전남 지자체들이 경쟁을 지양하고 적극 협력해줄 전제 조건이다.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