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상) 후안무치한 전두환, 오직 진실규명이 답이다
입력시간 : 2019. 03.14. 00:00


후안무치한 그의 행동과 발언은 끝간데를 알 수 없다. 진실 규명을 통한 역사 바로 세우기 보다는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해 어떤 이득을 얻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특히 특정 세력의 지지를 유발, 그 세력의 비호 뒤에 숨어 그의 죄업을 가리기에 급급한 저급한 행위·행동은 가증스러울 정도다.

피고인 전두환씨는 광주지방법원 법정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가 자행한 헬기 사격을 전면 부인했다. "발포 명령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이거 왜 이래"라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드러냈다. 그의 죄업에 대해 사죄하고 참회할 마지막 기회라고 의연하게 기다렸던 광주시민들이 순진했을 뿐이다.

전씨는 두번의 재판 불출석 이후 법원이 강제구인장 발부를 결정하고 이를 통보하자 마지 못해 지난 11일 법정에 출석했다. 자신의 회고록을 통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전씨측 변호인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다. 만약에 기총소사가 있었다 해도 1980년 5월21일 오후 1시30분에서 3시 사이 헬기사격이 없었다고 하면 공소사실은 인정되지 않는다"는 등 검찰의 기소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전씨는 헬기 사격은 물론 집단 발포 명령 등 5·18과 관련해 어떠한 책임도 없다고 강변을 해왔던 터다. 이날의 재판 역시 자신의 책임없음을 강조하며 '내가 왜 광주까지 불려 왔는지'하는 죄의식없는 태도로 시민들의 분노를 유발시켰다.

전씨의 이같은 태도는 지금껏 되풀이 되고 있는 5·18 왜곡과 폄훼, 망언과 망동의 뿌리이다. 극우세력들의 여전한 거짓 주장과 선동, 이에 합세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과 당 차원의 묵인 및 비호 등도 그에서 연원한다.

전씨의 죄책을 묻는 재판은 쉬 결론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5·18특별법에 근거한 진상조사위 또한 자유한국당의 몽니로 출범은 커녕 구성조차 못하고 있다. 진상조사위 구성 요건을 완화하는 5·18특별법 개정안 발의와 처리가 시급하다. 뒤틀린 역사를 바로잡고 정의를 곧추 세우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4당의 분발을 촉구한다.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