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실질적인 중·장기 대책 필요"
배출원 줄여가는 등 맞춤형 대책 시급
광주환경운동연합, 특별법 제정 촉구
입력시간 : 2019. 03.15. 00:00


최근 최악의 미세먼지가 연일 광주·전남 하늘을 뒤덮은 가운데 시민단체가 시를 향해 미세먼지에 대한 실질적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논평을 발표하고 광주시의 미세먼지 대책 부족을 비판하며 실질적인 중·장기 대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이 논평에서 "미세먼지에 대한 광주시의 대응이 임시방편에 그치고 있고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이 자동차 등 도로이동 수단임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미온적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비산먼지 사업장과 도로위 근무자들을 위한 보호대책 및 미세먼지 특별법 제정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광주시가 발표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은 이미 고농도로 악화된 이후 대응하는 단기대책에만 집중돼있다"며 "다음날 미세먼지(PM-2.5) 농도가 '매우 나쁨'(76ug/㎥ 이상) 수준으로 예보될 경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공공기관 차량 2부제, 대기오염·비산먼지 배출사업장 조업시간 단축, 도로 진공 흡입차 운영 등이 그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시민들에게만 민간차량 2부제 참여 캠페인을 홍보하며 책임을 돌리기보다 부족한 대중교통 평균분담률을 올려 시민들의 선택을 유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전국 대도시 대중교통 평균 분담률 36%에 비해 광주시의 대중교통 평균분담률은 26.4%로 최하위 수준이다"며 "대중교통전용지구 지정, 교통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 버스전용차로 운영 등 대중교통 확충을 위한 다양한 시범사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이영주        이영주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