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황정민, 남다른 연기…"저 개인은 재밌지 않아, 진지하게 접근한다"
입력시간 : 2019. 03.19. 23:24


눈이 부시게 무당 황정민 (사진: JTBC '눈이 부시게')
연극배우 황정민이 '눈이 부시게'에서 무당 역으로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황정민은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에 특별출연했다.

용하다고 소문난 점집 무당으로 등장한 황정민은 진짜 무당 못지않은 모습으로 열연을 펼쳐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던 그녀이기에 외모는 익숙하나 본명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배우 황정민, 아나운서 황정민과 동명이인인 그녀는 출연료를 잘못 받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인터뷰를 통해 그녀는 "KBS에서 통장으로 입금된 적이 있다. 그런데 당시 KBS에는 출연한 적이 없었다. 알고 보니 아나운서 황정민 씨가 라디오에 출연한 출연료를 제 계좌로 잘못 입금한 거다"고 말했다.

오랜 세월 연극 무대에서 연기력을 쌓은 황정민은 연기 신조에 대해 "연기가 재밌다고 해서 저 개인이 재미있는 사람은 아니다. 연기적인 상황이 재미를 추구해야 할 때가 있을 뿐이다. 작품을 진지하게 접근하는 편이다. 대본을 볼 때 쉽게 넘어가지 않는 스타일이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해인        신해인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