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수도 조성사업 국가역할 재점검 등 새 틀 세우자
신임 박양우 문체부장관 취임에 지역 문화계 기대감
시·정치권·문화계 나서
국책사업 동력 확보
당초 취지·꿈 되살려
국제모델로 키워야
입력시간 : 2019. 04.05. 00:00


박양우 문체부장관.
문화전문가로 평가받는 정통관료 출신의 박양우 신임 문화체육부 장관 취임에 문화계 블랙리스트 상처와 남북문화체육 교류 등 문광부 현안과 해묵은 과제들의 전문성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지역문화계도 그동안 정체됐던 국책사업이 제자리를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십여년이 넘도록 표류하다시피하고 있는 국책사업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이하 조성사업)이 제 갈 길을 찾아갈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박 신임장관은 문화전문가일 뿐아니라 참여정부 시절 조성사업 추진당시 문체부 차관으로 종합계획 수립과 진행을 지켜본 당사자로 조성사업에 관한한 최고의 전문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에 지역문화계는 광주시와 지역정치권이 함께 나서 신임 장관과 함께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정부간 협력이나 문화ODA(국제개발원조)와 같은 국제사업의 국가간 협력문제 등 조성사업 활성화를 위한 동력을 확보해 나가야 할 것이란 지적이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은 문화를 통한 도시경쟁력 제고와 지방분권을 기치로 참여정부 시절 국책사업으로 시작했으나 지난 이명박근혜 정권을 거치며 축소 변질돼 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진단이다.

특히 조성사업을 국가사업이 아닌 광주라는 공간으로 국한시키고 조성사업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문화전당)으로 국한되고 그나마도 규모와 예산 인력등을 축소되는 악순환을 겪었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에서도 조성사업이 갈피를 잡지 못하면서 정부에 대한 실망감과 피로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전문가 장관의 취임을 반기는 분위기다.

실제로 조성사업은 문화전당 사업 외에는 어떤 사업도 추진되지 않고 있다. 더욱이 지난 박근혜 정권 때 개악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2026년이면 정부지원도 끝나는 등 현안이 산적해 있는 실정이다.

이에대해 이병훈 광주시문화경제 부시장은 “조성사업은 한국이 문화예술을 통해 아시아에 기여하는 국가적 사업이라는 의미가 크다”며 “참여정부시절부터 조성사업을 관장한 박 장관님 취임을 계기로 정치권과 함께 새로운 조성사업을 미래를 그려갈 시기”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기훈 지역문화교류재단 이사는 “조성사업은 지난 10년 동안 망가질대로 망가진데다 문재인 정부들어서도 공약파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조성사업이 홀대당했다고 생각한다”며 “전문가 출신 장관이 조성사업 정상화를 책임감과 소명의식 갖고 역할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신임장관은 참여정부시절 차관으로 조성사업을 진행했을 뿐아니라 한국영상산업협회장, 한국예술경영학회장, 중앙대 부총장, 광주비엔날레 대표 등을 지낸 문화 전문가로 광주와도 인연이 깊다. 조덕진기자 mdeung@srb.co.kr


조덕진        조덕진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