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상)상생 기대 부풀린 채 표류하는 軍공항 이전
입력시간 : 2019. 05.13. 00:00


광주시와 전남도의 상생 발전 상징사업이라 할 광주 軍공항 이전이 기대만 부풀린 채 제자리 걸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군공항 이전이 지지 부진해짐에 따라 ‘광주 군공항이전 시민추친협의회’등 시민들이 국방부 앞에서 직접 행동에 나서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들은 국방부와 청와대등 관계 기관에 이전 후보지 선정을 촉구하는 특별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군공항 이전은 지난해 국방부가 작전성 검토 등을 마친데 이어 올 상반기 들어 예비 후보지가 선정될 것이라 기대됐었다. 광주시민의 오랜 숙원 사업으로 오는 2022년까지 군공항을 이전한다는 로드맵을 실천하려면 상반기에는 예비 후보지가 선정되는 것이 순서이기 때문이다.

민선 7기들어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도 “민간 공항을 무안으로 이전 하면서 군공항 이전도 함께 추진한다”고 합의해 후보지 선정에 기대를 걸게했다. 그러나 대통령의 100대 공약 사업인데다 광주·전남 상생발전이라는 상징과 명분, 국방부 작전성 검토까지 마쳤음에도 군공항 이전이 표류하면서 시민 불만이 쌓여 가고 있는 형국이다.

물론 5조7천억짜리 대형 프로젝트인데다 군공항이 기피 시설이어서 쉽게 성사 되기는 어렵다. 그러나 군공항 이전은 어렵다고 포기 할 일이 아니다. 늦어질수록 도심에 전투기 소음과 이로 인한 소음피해 배상액도 크게 늘어나 국가 재정상 머뭇 거릴 여유가 없는 사업이다. 여기에 광주시민들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대구나 수원과 달리 예비 후보지 선정조차 미루고 있는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군공항 이전은 시·도민들이 상생 차원에서 추진키로 이미 합의한 사업이다. 청와대와 국방부, 광주시와 전남도 등 관계 당국들은 광주시민의 이유있는 지적을 흘려 들어서는 안된다. 국방부와 군은 작전 운용 수행에 있어서 도시의 건물이 장애를 형성하고 소중한 인재인 파일럿의 생명을 위협한다는 것이 드러난 만큼 올 상반기내 예비후보지 선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 군작전과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시민들의 충언을 새겨 듣기 바란다. 군공항 이전은 생색내기 대통령 공약 사업이 결코 아니다.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