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총선 심부름 시키면 따를 것"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서 언급
입력시간 : 2019. 05.16. 00:00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총선 역할론에 대해 "심부름을 시키면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역할을 요구할 생각도 없고 기획할 마음도 없다"면서도 "원칙적으로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어서 심부름을 시키면 따르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총리는 "총선 역할론이나 대선주자로서의 역할에 대한 보도는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대선 도전 여부에 대해서도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지 않다"고 거리를 뒀다.

이 총리는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상위권에 오르는 것에 대해 "무언가를 안정적으로 해결하는 것에 대한 목마름이 있지 않은가"라며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을 방문했을 때 좋게 봐주셨는데, 그런 종류의 정부 자세나 리더십을 그동안 덜 본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여야 협치와 관련해 "정부·여당의 노력이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 이뤄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협치 부족은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이라면서도 "그동안 노력이 없었던 것이 아니다. 예를 들면 개각에서도 야당 의원들을 모시기 위해 노력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토로했다.

적폐청산과 관련, 이 총리는 "적폐청산을 일부러 기획해서 하고 있는 게 아니라 이전 정권 말기에 드러났던 문제에 대한 수사가 아직 끝나지 않고 있다"며 "드러난 것들을 권력이 개입해서 수사를 그만하라고 하는 건 법치주의가 아닐 수 있다. 그럴 수는 없다"고 단언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김현수        김현수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