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알리는 것이 산 자의 책무”명예졸업장 받은 서석고 전형문씨
38년 만에 모교 서석고서
입력시간 : 2019. 05.16. 00:00


“5·18 진실 알리는 것이 살아남은 자의 책무입니다. 자랑스런 역사인만큼 지역민 모두 자부심을 가졌으면 합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총격으로 고교 학업을 마치지 못했던 전형문(58·사진)씨가 38년 만에 모교인 광주 서석고에서 명예졸업장을 받았다.

광주서석고는 15일 오전 교내 이남관에서 열린 개교 45주년 기념식에서 전형문씨에게 명예졸업장을 수여했다.

전씨는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서석고 3학년생으로 5월 21일 전남도청 앞 금남로 시위에 참여했다가 복부에 총상을 입고 그 후유증으로 학업을 중단했다.

그는 당시 같은 학교 친구들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후송돼 허리에 박힌 총탄을 제거하지 못한 채 봉합수술을 받았다.

그는 이후 후유증으로 고교 3학년 2학기 동안 정해진 수업 일수를 채우지 못한 채 학교를 중퇴했다. 전 씨는 “80년 당시 전남도청에서 부상을 입고 평생을 살아왔지만 후회해 본 적 없다”며 “뒤늦게 졸업장을 받아 기쁘지만 40년을 앞둔 광주 5월의 진실이 아직도 규명되지 않아 그저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최민석        최민석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