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올 첫 ‘폭염특보’
17일까지 30도 웃돌아
입력시간 : 2019. 05.16. 00:00


올해 전국 첫 폭염특보가 광주에서 발효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5일 오후 3시를 기점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염특보는 16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는 폭염특보를 시행한 2008년 6월1일 이후 전국에서 가장 빠른 폭염특보 발표다. 지난해 광주의 폭염특보는 6월 1일 발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폭염특보에 대해 “동해상의 고기압이 만들어낸 따뜻한 남동풍이 유입되는 동시에 낮 동안 강한 햇빛이 내리쬐며 기온이 상승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폭염특보가 이어지는 16일은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매우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특보가 해제돼도 당분간 30도 내외의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17일까지 낮과 밤 기온차도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이영주        이영주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