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챔스리그 결승서 불타 오를 것”
“파이어 모드로 돌아올 것” 경고
매초·매플레이 마다 잘하겠다
입력시간 : 2019. 05.16. 00:0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출전이 유력한 손흥민이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14일(한국시간) 손흥민과 인터뷰를 게재했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이 리버풀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파이어 모드’로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이 11월 중순부터 18경기에 나서 14골을 터뜨리며 맹활약을 펼친 것에 대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불을 뿜고 있다”고 표현한 것도 소개했다.

이런 맹활약 덕에 시즌 종료 후 토트넘 구단 자체에서 주는 4개의 상을 모두 휩쓸었다. 시즌권 구매자가 뽑은 올해의 선수상, 유소년 멤버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서포터 클럽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그리고 서포터들이 뽑은 올해의 골 등이다. 모두 토트넘의 오랜 팬들이 직접 뽑은 것들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

손흥민은 “팬들이 주는 상을 받는 것은 놀랍고 감사한 일”이라며 “나뿐만 아니라 이번 시즌 잘해준 팀 동료들 모두가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시즌을 마쳤지만 더욱 중요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남아있다. 다음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리그 라이벌인 리버풀과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손흥민의 각오는 충만하다. “팀원 모두가 휴식을 필요로 했다”면서 “결승에서 모든 것을 쏟아붓기 위한 몸상태를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뛰는 것은 최고의 기분일 것이다. 매 초, 매 플레이마다 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싶다”면서 “우리의 손에 모든 것이 달렸다. 내가 불타오르길 바란다”고 웃었다.

손흥민은 팀 동료들보다 조금 더 오래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지난 4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본머스와 경기에서 퇴장당하며 12일 열린 38라운드 에버턴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마지막 경기에 뛰지 못한다는 것은 정말 슬펐다”면서도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남아있기 때문에 놀라운 기분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뉴시스


뉴시스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