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강경진압’ 거부 안병하 기린다
전남경찰청, ‘안병하 공원’ 조성
입력시간 : 2019. 05.16. 00:00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을 거부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의 위민정신을 기리는 ‘안병하 공원’이 조성됐다.
전남지방경찰청은 15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앞두고 17일 전남지방경찰청사 입구에서 안병하 공원 현판식과 5·18 순직경찰관 추도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공원에는 안 치안감의 흉상과 5·18 당시 안 치안감의 지시에 따라 시위대 버스와 대치하다 순직한 함평경찰서 정춘길 경사, 강정웅 경장, 이세홍 경장, 박기웅 경장의 부조상이 나란히 세워졌다.
이날 행사에는 안 치안감과 당시 목포경찰서장이었던 고(故) 이준규 총경, 정충길 경사와 이세홍·박기웅·강정웅 경장의 유족들도 참석한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이들을 기리는 부조상을 제막했으며 올해부터 전남지방경찰청 주관으로 매년 추모 행사를 정례화할 방침이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선정태        선정태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