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 두 총장’ 조선대 파행 점입가경
강 총장 복귀 “학교정상화 앞장”
대학측 “행정소송으로 혼란 차단”
총학생회 “학생 무시 처사” 반발
입력시간 : 2019. 06.25. 00:00


강동완 총장은 24일 오전 조선대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업무에 복귀해 총장직 업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정옥기자 joi5605@srb.co.kr
교육부로부터 해임 취소 결정을 받은 강동완 조선대 총장이 24일 업무에 복귀하면서 학생과 대학본부측이 강력 반발하는 등 조선대 사태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다.

더욱이 강 총장의 업무복귀로 오는 9월까지 차기 총장을 선출하려던 학교법인 이사회와 대학측의 계획은 사실상 어렵게 돼 당분간 ‘한 지붕 두 총장’체제로 학교 운영이 불가피하게 됐다.

강동완 조선대 총장은 이날 오전 대학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 결정문에 따라 총장의 법적 지위와 권한이 정상적으로 회복돼 24일부터 업무에 복귀하게 됐다”며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리더십으로 대학의 정상화를 위해 국내 최초 민립대학으로서 위상과 명예를 회복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 임시이사회 임기 만료(12월 13일) 3개월 전까지 구성원들과 협의해 공영형 이사제를 구축할 것”이라며 “제 임기에 연연하지 않고 조속한 시일 내에 후임 총장 선출방안과 일정을 마련한 후 임기 만료와 관련한 별도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강 총장의 이날 발언은 자신에 대한 교육부 해임 취소 결정이 현행 사립학교법과 교원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특별법 등에 따른 법적 행정처분으로 총장 권한의 원상 회복이라는 논지를 정당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기자회견에 앞서 총학생회 등 학생 100여명은 “뚜렷한 사과나 사전 설명도 없이 총장직에 복귀하려하는 것은 학생들을 무시한 처사”라며 “구성원들에 대한 이해도 구하지 않은 이번 업무복귀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대학측은 강 총장의 업무복귀를 놓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학측 관계자는 “강 총장은 전 총장이자 치과대 교수로 이사회 결정을 따르지 않고 일방적으로 업무복귀 운운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교육부 소청심사위 결정을 받는대로 곧바로 행정소송을 제기해 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조선대 사태는 강 총장의 업무 복귀로 인해 기존 총장직무대리와 함께 2명의 총장이 혼재하는 기형적 운영체제로 학사 혼란은 물론 학내 갈등이 장기화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또 최근 열린 법인 이사회가 공표한 차기 총장 선출 방식 논의 등 현안도 강총장과 대학측간 양측의 법리공방 해석 등과 맞물려 상당 기간 표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한편 조선대는 지난해 교육부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된 책임을 물어 강 총장에 대해 두 차례 직위해제, 올해 3월 28일 해임조치를 취했으나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의 부당 해임 결정으로 내부 갈등이 표면화되고 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최민석        최민석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