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공무직 노조 “퇴직금 올려라” 총파업
퇴직금 인상 등 처우개선 요구
하루 5시간씩 무기한 단체행동
입력시간 : 2019. 06.25. 00:00


광주 5개 구청 공무직 노동조합이 퇴직금제도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단체 행동에 돌입했다.

광주전남자치단체공무직노동조합은 24일 광주 남구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무기한 파업과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 400여명의 조합원이 참여했다.

광주 5개 구청의 공무직은 1천여 명으로 이 가운데 600여명이 조합원이다.

이날 노조는 “2015년 시작된 217차에 걸친 4년여간의 교섭을 결렬하고 지난 5월 17일 전남지노위에 조정 신청을 했다”며 “사측은 교섭안 없이 조정에 참석할 정도로 교섭 의지가 없음을 확인하면서 노조는 지난 5일 90% 투표율과 79.5% 찬성률로 쟁의 돌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2013년 단체협약 체결 과정서 기존 퇴직금 제도가 변경돼 차기 단협에서 퇴직금 누진제 논의를 단협에 명시했으나 사측은 4년간 말을 바꾸며 무책임한 교섭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공무직은 20년을 일해도 퇴직금이 1억원이 되지 않는다. 시청 공무직은 이미 지난해부터 퇴직금 누진제가 적용되고 있고 전국 자치구에서 퇴직금 누진제가 시행되고 있는 추세인 만큼 우리의 요구는 무리한 억지 요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날 투쟁을 시작으로 이달까지 오후 2시부터 부분 파업을 시작하고 7월부터는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남구청 앞에서 단식 투쟁을 전개한다.

노조의 파업으로 구청 일부 서비스 부서의 경우 파행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광주 5개 구청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노조 요구 사항 수용이 어려운 이유를 밝혔다.

구청들은 광주 5개 구청 공무직 직원들의 임금은 전국 지자체 공무직 상위 10% 수준에 해당되고 법정 퇴직금 또한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반면 5개 구청 재정 자립도가 18.5%로 열악한 상황이며 시청 공무직보다 5개 구청 공무직이 1천500만원 더 많은 연봉을 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행정자치부 역시 공공기관 공무직 직원 수가 급증하면서 2018년 퇴직금 가산제 도입에 신중을 기하라고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서충섭        서충섭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