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Q&A-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제도 개선
입력시간 : 2019. 07.31. 00:00


치매환자를 위한 맞춤형 케어의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제도를 도입했지만 인프라 확충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다.

지난 1월 기준으로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은 전국 장기요양기관 8천593개 중 77개로 0.9%에 불과하다. 특히 전국 248개 지자체 중 192개 지자체에는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이 단 한 곳도 없다.

이로 인해 치매전담형 기관으로 지정받은 기관이 1곳도 없는 지역의 치매 노인들은 치매 맞춤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일반형 기관에 비해 치매전담형 기관의 적용 기준이 강해 진입을 꺼리기 때문이다.

이에 공급자들이 수월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고시와 법을 개정했다. 우선 주야간보호 시설 내 치매전담실 월 한도액 추가산정 비율을 50%에서 70%로 상향시켰고, 치매전담실간 요양보호사를 제한없이 허용하도록 공동활용 기준도 완화했다. 또 신설되는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교육 이수 특례를 인정하고, 치매전담실 1인실(생활실)의 1실 이상 의무 설치도 폐지했다. 여기에 치매전담실 정원 1인당 면적과 공동거실 기준도 대폭 낮췄으며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옥외공간 기준은 삭제했다.


선정태        선정태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