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금)광주 5ºC
쉼 > 레포츠
사랑방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 맛집- 광주시 북구 문흥동 감자탕집 뼈대
입력 : 2018년 01월 19일(금) 00:00


추운 겨울 뜨거운 국물로 몸 녹이며 잘 익은 등뼈 하나 들고 건배


대설특보가 내리는 등 올 겨울 추위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이런 날씨엔 애초부터 배달음식은 맘을 접는 게 너도나도 편하다. 눈 펑펑 오는 금일 이 시간 떠오르는 음식이 있었으니, 바로 감자탕이다.

살점 두둑한 돼지 등뼈에, 갖은 사리 추가, 끝판왕 볶음밥까지. 그 구성이 푸짐하다 못해 묵직할 정도이다. 가격으로만 봐도, 1인에 고기 1인분 비용도 안 되는 가성비 갑 중의 갑이다. 그런 감자탕을 먹고자 눈길 헤쳐가며 찾아간 곳, '뼈대'이다.



<매장외관>

사실 요즘에는 동네에 감자탕집이 하나 이상씩 있기도 하고, 굳이 다른 동네까지 찾아가서 먹을 음식은 아니다. 그렇지만, '뼈대'는 다르다. 이사 간 주민들도 감자탕은 이 곳으로 먹으러 오니, 말 다했다. 마찬가지로 필자 역시 10년 동안 제 집처럼 들락날락한 이 곳! 익숙하게 입장해본다.  



<테이블>

식당에 들어서자, 특히 가족 손님들로 북적북적하다. 그나마 비어있는 테이블을 하나 잡고 앉는다. 내부는 좌식으로 되어 있어, 자리를 잡고 앉으면 바닥에서 올라오는 열이 언 몸을 녹여준다.



<놀이방>

식당 안에는 작지만 아늑한 놀이방이 준비되어 있어, 아이를 데리고 와도 문제없다. 가끔 놀이방 안의 오락기 앞에 아버님들이 앉아 계시는 경우도 있는데, 못 본체 해드리자.



<상차림>

메뉴도 여타 감자탕 집과 크게 다른 바는 없다. 나중에 해물뼈찜을 먹으러 또 와야겠다고 생각하며 입맛을 다신다. 이전에 먹었는데 그것도 맛이 괜찮았다.

감자탕 小로(2만4천원) 주문을 하고 5분 후, 바로 상이 차려진다. '뼈대'의 장점 몇 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음식이 빨리 나온다는 점이다. 다른 장점으로는 운영시간이 24시간인 것,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맛이 있다'는 것이다.



<감자탕>

감자탕을 가까이서 보면, 감자와 우거지 밑에 빼꼼 숨어있는 돼지 등뼈를 발견할 수 있다. 小 기준으로는 6~7개 정도 들어가 있는데, 냄비 속에 그 큰 덩치를 어떻게 숨기고 있나 싶다.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탕 위에 올라간 고명들에 부어주면서 숨을 죽인다. 길다란 우거지들도 먹기 좋게 가위로 슥슥 잘라낸다. 



<수제비떡셀프바>

셀프바에는 수제비 떡도 한 사발 담겨있다. 해장국의 등뼈를 클리어하고, 2차전으로 들어가는 주인공이 바로 이 셀프바에 있다.

수제비 끓이기엔 국물이 너무 졸았다고 해서 걱정말자. 육수를 추가로 달라고 주문하면, 육수를 사발째 가지고 오셔서 부어주신다. 찰랑찰랑 국물이 차 오른 냄비에 불이 다시 올라오기 시작할 때, 공수해온 수제비를 투하한다.

묵직한 국물에서 팔팔 익혀 낸 수제비 떡은 식감이 쫄깃쫄깃하다. 우거지와 함께 먹으면, 우거지 특유의 부드러운 식감과 자아내는 조합이 꽤 괜찮다.







<반찬 셀프>

여러 명이 모여 먹으면 반찬그릇도 금방 비워진다. 반찬 셀프바로 가면 종류별로 든든하게 리필 가능하다. 참, 가족끼리 왔을 때 반찬 리필은 웬만하면 막내에게 시키자.



<볶음밥>

감자탕의 피날레를 마무리하는 볶음밥이다. 감자탕을 먹을 때 배가 불러서 볶음밥을 시키지 못하는 날이면, 식당을 나오는 발걸음이 무척이나 무겁다. 그만큼 볶음밥은 감자탕 코스에서 비중이 크다. 살살 밥을 볶다가, 밥을 꾹꾹 눌러, 눌은밥도 대기시킨다.

볶음밥 한 수저 퍼서 국물 살짝 적셔 먹으면, 고소한 볶음밥의 맛에 육수가 소스처럼 코팅을 한다. 그 순간을 위해서 볶음밥 주문 전에 감자탕 국물을 조금 남겨놓는 게 좋다는 팁을 전수한다.

눌은밥은 긁어내기가 무척 힘들지만,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메뉴다. 박박 긁어낸 구수하고 꼬들꼬들한 눌은 밥은 완벽한 마무리를 빛내준다.





눈 오는 날, 옷에 가득 쌓인 눈 털어내고 한 수저 뜨끈하게 먹는 감자탕은 옳았다. 한파를 뚫으며 고생한 하루, 뜨끈하고 푸짐한 즐거움으로 충전해보자.

 사랑방미디어 김지애 주임 jihio89@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