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사랑방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 맛집- 광주시 북구 운암시장 초가집민속주점
따뜻한 할머니 손 맛에 얼어 붙은 겨울이 녹는다
입력시간 : 2018. 01.26. 00:00


한상차림
광주시 북구 운암시장 '초가집민속주점'



운암시장 안에 꼭꼭 숨어있음에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맛집이 있으니, 그곳이 바로 '초가집민속주점'이다. 비 오는 날엔 전과 막걸리가 불문율이거늘, 가지 않을 이유가 있으랴.

한 번도 안 온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온 사람이 없다는 초가집이다. 이름마저 전집 감성 풀풀 풍기는 그 곳에 입장해본다.



<매장외관>

조그마하고 예스러운 느낌의 초가집은 오랫동안 운암시장 한편을 지켜왔다. 조용하신 노부부 내외가 소소하게 운영 중이신데, 마치 방학 때 잠시 내려온 할머니 집 같은 느낌이다.

<매장내부>

바닥 뜨끈한 좌식 테이블에 앉으면 피로했던 몸이 노곤노곤해진다. 넓지는 않지만 편안하게 담소를 나누기엔 딱 좋은 아담한 내부이다. 그런 느낌 때문일까. 이곳을 찾는 손님들의 연령대도 20대부터 40~50대까지 다양하다.



<메뉴판>

메뉴판은 벽에 달려있다. 예전에 비해 전반적으로 메뉴들의 가격이 조금씩 올랐지만, 물가 상승률보다는 가파르지 않다. 만원 가지고는 안주도 못 시켜 먹는 요즘, 8천원이라는 전 가격은 아직도 혜자다.



<고추전>

초가집은 파전도 유명하지만, 오늘은 고추전으로 시켰다. 통통 썰어 넣은 고추를 넣고 부쳐내었다. 널찍하게 한 판으로 주는 게 아니라 손바닥만 한 크기로 나누어 부쳐주시니, 먹기에도 좋다.

일반 전집과 초가집의 전이 다른 점은 두께에 있다. 일반 전이 얇게 기름에 부쳐내는 식이라면, 초가집의 전은 전을 튀겨낸 느낌이다. 튀김 옷이 두꺼워 속이 안 익었을까 하는 걱정이 무색하게, 촉촉하게 안까지 잘 익혀냈다.

고추는 맵지 않아서 누구든지 잘 먹을 수 있다. 대신에 고추의 향이 전의 느끼함을 잡아주기 때문에 입맛이 확 살아난다.

역시 전은 간장에 찍어 먹어야 제맛. 파 송송 썰어 넣고 무심하게 한 번 뿌려준 참기름과 참깨까지 더해진 간장 소스를 빼놓을 수가 없다. 뜨뜻한 전 한 점을 소스에 콕 찍어내 고소함과 간을 코팅한다.



<골뱅이 무침>


무침에 들어간 쑥갓, 양파, 오이 등 각각이 지니는 향이 어우러져, 탱글탱글한 골뱅이와 좋은 합을 만들어낸다.

새콤한 골뱅이무침은 노릇노릇한 전과 환상의 궁합이다. 전 만으로는 느끼할 것 같은 사람에게 이 조합을 추천한다. 전에 골뱅이무침의 야채를 올려 함께 먹으면, 새콤한 무침소스가 느끼함을 싹 잡아준다.



<민속주>
민속주


잘 차려진 한 상에서, 뽀얀 아우라를 내뿜는 오늘 밤 주인공이 있으니 바로 민속주, 막걸리이다. 역시 전에는 다른 여느 주종보다도 막걸리가 제격이다.

전용 국자로 두어 번 푸면, 막걸리 한 사발이 가득 찬다. 초가집 민속주에는 얇게 채 썰어진 인삼들이 동동 떠 있어, 들이켤 때마다 감칠맛을 더한다.



<콩나물국>
콩나물국


가끔 입맛이 느끼해진다 싶을 때를 위한 푹 익은 김치와 개운한 콩나물국이 있다. 김치는 군내 없이 잘 익힌 맛이다. 익힌 김치 특유의 시큼한 맛이, 막걸리에도 딱이다. 안주인 듯 반찬인듯 반찬인듯 안주다. 신 김치만 있어도 막걸리 한 사발 뚝딱이다. 시원한 콩나물국도 개운하게 입맛을 잡아준다.어려서 막걸리 심부름하며 궁금함에 주전자 입에 대고 쭉 마셔 본 맛. 시골이 고향인 40대 이상의 분들이라면 아직 그 맛을 잊지 못하리라.



Outro


조용한 노부부의 초가집은 세련되거나 맵시 있는 곳은 아니다. 하지만 소소한 한 상과, 술이 당기는 날에 이따금 생각나는 휴식 같은 곳이다.

눈, 비 오는 날이면, 편한 복장으로 편한 사람과 한 잔 나누고 싶은 기분이 들 때가 있다. 그런 날엔 초가집의 낡은 문을 열고 들어가보는 건 어떤가. 따뜻한 할머니 손 맛에 세대를 아우르는 푸근함이 담긴 곳, 바로 초가집이다.

 사랑방미디어 김지애 jihio89@nate.com


김지애        김지애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