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월)광주 5ºC
쉼 > 레포츠
사랑방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 맛집- 쌍촌동 황금오리
입력 : 2018년 02월 09일(금) 00:00


남이 먹고 있는 것도 뺏어 먹어야쥐!한약 넣은 보양식
광주 서구 쌍촌로3번길
한상차림
사람이 살아가면서 풀만 먹을 수는 없는 법. 단백질 가득한 육류도 섭취해줘야 건강의 균형이 맞는다. 육류로는 소고기, 돼지고기가 주식이라지만, 성인병을 유발하는 포화지방이 큰 탓에 오히려 건강에는 좋지 못하다.

 

 하지만 오리고기라면 어떨까.

 오리고기는 단백질이 풍부하되 불포화지방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오리고기는 남에 입에 들어가는 것이라도 뺏어 먹으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해독에도 좋고, 소화도 잘 되며, 소, 돼지보다 훨씬 건강에 좋은 오리고기인데, 이만하면 가족 건강식으로 제격이 아니겠는가.

 

 <표지판> 

 그러한 오리고기를 먹으러 알음알음 찾아간 곳이 바로 쌍촌동에 자리한 '황금오리'이다. 작은 골목 안쪽에 식당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내비게이션을 찍고 가는 걸 추천한다. 헤매길 몇 십 분, 식당 위치를 알리는 표지판이 반갑다.

 

 <입구> 

 요새는 가정집을 개조한 식당들이 많이 보인다. 그 대세를 따른 듯, '황금 오리'도 가정집 느낌의 친근한 모습으로 손님을 맞이한다.

 

 <내부> 

 내부는 방 단위로 이루어져 있어, 같이 온 손님들끼리 프라이빗하게 식사할 수 있다. 내부 공간이 넓어 단체 손님도 수용할 수 있을 정도다.

 

 <메뉴판> 

 보기만 해도 건강에 좋아 보이는 메뉴들 대거 포진이다. 이미 메뉴 예약을 하고 온 터라, 주문하지 못한 다른 메뉴들이 아쉬울 따름이다. '유황 오리 훈제'와 '돌판 주물럭'에 꽂히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한방 영양 오리백숙이 차려진다.



 <한상> 

 정갈한 한상이 놓여진다. 소박한 반찬이지만 건강식이니만큼 간이 세지 않고, 건강한 식재료들을 사용했다.



 <한방오리> 

 '황금오리'의 한방 오리는 때깔부터 다르다. 온갖 한약재를 넣고 우려낸 오리라 내어질 때부터 향이 남다르다. 거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다. 사장님께서는 내어진 냄비에 한약 한 포를 뜯어내 부어 주신다. 그 뒤엔 한약 성분이 잘 스며들도록 한 번 더 끓여준다. 

 말이 필요 없이 그냥 좋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건강한 한약 냄새는 먹기도 전에 힘이 불끈, 식욕을 돋운다.

 가장 먹음직스러운 다리부분을 들고 살짝 식힌 다음 한입, 부드러운 속살이 입 안에서 맴도는가 싶더니 바로 꿀꺽. 아쉬움을 느끼기 전에 다 벗겨진 다리 뼈 하나만 손에 쥐어 있다. 두 번째 고기는 술이라도 한잔 마신 뒤에 먹어야 할 것 같다.



 <죽>

 오리 백숙 시식이 마무리될 즈음이면, 사장님이 또 나타나는데, 말 그대로 냄비에 밥을 부어주신다. 약밥인 줄 알았던 모양새의 덩어리는 죽을 쑤기 위해 적당히 눌게 지은 찹쌀이었다. 국자로 살살 풀어내며 저어주다 보면 죽의 형태를 잡아간다.

 밥이 잘 풀어지고 녹두가 잘 익으면 좋은 식사가 된다. 오리고기로 가볍게 데워진 몸에 죽으로 차곡차곡 영양을 쌓는 느낌이 든다. 죽은 목 넘김이 부드러워 식사의 마무리를 흐뭇하게 한다.

 한 상 든든하게 먹으니 포만감과 나른함이 몰려온다. 전혀 불쾌하지 않고 오히려 기분 좋은 열기가 몸을 감싸는 듯 안정적인 느낌의 건강한 식사다.

  Outro

 동의보감에서는 '허약한 몸을 회복해주는 보약 효과가 있고, 혈액순환을 이롭게 한다'고 오리고기의 효능을 설명하고 있다.

 실로 만병통치약이라 불릴 정도로 고혈압, 숙취, 허약체질, 피부 개선, 위장염 등등 그 효능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소중한 사람들과 건강을 나누고 싶다면, '황금오리'에서 뜨끈한 한방 오리 식사 어떠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