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사랑방뉴스룸과 함께하는 도시樂-천하절경 명소 best5
지금, 우리, 단풍… 보기만 해도 '힐링 가득'
입력시간 : 2018. 11.01. 00:00


백학봉과 쌍계루
설악산, 지리산, 내장산 등 내로라 이름난 명산은 물론 야트막한 동네 뒷산, 거리의 가로수까지 울긋불긋한 색을 입었다. 언제 보아도 반가운 가을단풍이다. 여름 겨울에 비해 비교적 짧게 느껴지는 계절을 제대로 만끽하기에 이보다 좋은 시기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같은 단풍이라도 '절정'의 미색을 내뿜는 공간은 따로 있는 법. 눈이 어지러울 만큼 화려한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광주·전남 가을 명소를 소개한다.

장성 내장산·구례 지리산 피아골

축제와 함께하는 단풍구경

백양사를 품은 장성 내장산의 가을은 길 걷는 사람들의 시선을 빼앗는 애기단풍으로 가득하다. '쌍계루'로 향하는 오솔길 따라 이어진 선홍빛 단풍터널과 병풍처럼 우뚝 서 있는 '백학봉'의 조화는 내로라하는 가을정경 중 으뜸으로 꼽히기도 한다.

단풍이 절정일 2일부터 10일 동안은 '장성백양단풍축제'까지 함께 해 단풍구경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봄에는 철쭉, 여름에는 깊은 계곡과 녹음으로 명성이 높았던 구례 지리산 피아골의 가을 정경은 또 어떤가. 드넓은 산과 계곡에 흐르는 맑은 물, 이를 보는 사람들의 마음마저 붉게 물들인다는 삼홍(三紅)이 올해도 여지없이 온 산을 뒤덮을 예정이다.

11월3일부터 4일까지 이틀 간 '구례지리산피아골단풍축제'까지 함께 해 관광객들의 귀와 눈을 즐겁게 할 계획이다.

광주·전남 단풍명소

단풍만으로도 충분해

소란스런 축제가 함께하지 않아도, 단지 보는 것만으로도 마냥 좋은 단풍 명소 또한 가득하다.

여수시 미평동 봉화산


◆여수시 만흥동

여수 미평 봉화산 산림공원은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를 수상한 경력이 있는 품격 있는 '미(美)'를 지닌 곳이다. 단풍이 절정일 때 찾아가면 오색빛깔 단풍과 푸른 상록수가 대비를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미평 수원지'를 끼고 나무 데크길도 마련되어 있어 싸목싸목 둘러보기 안성맞춤이다.

◆담양군 금성면 금선산성 1길 10

담양 '금성산성'도 단풍의 품위를 즐기기 제격인 곳. 울창한 단풍 숲과 옛 산성의 고즈넉한 분위기에 취해 길을 잊을 지도 모를 일이다. 금성산성의 주차장 입장료는 소형 기준 2,000원. 주차장과 400m쯤 떨어진 거리에 금성산성 오토캠핑장도 있으니 가족단위의 나들이라면 처음부터 이곳을 이용하는 것도 좋겠다.

무등산


◆광주 동구 지산동

도심을 품은 어머니의 산, 광주 무등산 또한 10월 가을이 되면 울긋불긋 화려한 옷을 입는다.

10월18일 첫 단풍을 시작으로 11월5~7일께 절정을 이룰 예정. 규봉암의 단풍과 장불재·백마능선의 억새풀이 조화를 이룬 멋진 풍경을 마주할 날이 멀지 않았다.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는 단풍이라지만 아직 초록색이 덜 빠졌을 때 방문한다면 허탈감을 맛볼 수 있다. 2018년 단풍 절정 시기를 잘 가늠해 여행 시기를 잡도록 하자.

케이웨더, 웨더아이, 153웨더 등 3개의 민간 기상업체에서는 가을입문 때 서둘러 단풍 예보를 쏟아냈다. 절정시기에 대한 견해차이는 조금씩 있지만 올 단풍은 평년보다 조금 늦게 찾아온다는 게 공통적인 의견.

소풍 도시락을 싸기 전에 기상 정보에 귀를 기울이는 센스가 필요하겠다.

통합뉴스룸=주현정기자 doit850@gmail.com


통합뉴스룸        통합뉴스룸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8.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zmd@chol.com긴급 대표전화 : 82-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606-7796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