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수)광주 20ºC
뉴스 > 탑뉴스
‘또다시 5·18 폭동 망언’ 지역사회 분노
입력 : 2019년 02월 11일(월) 00:00


한국당 공청회서 ‘북한군 개입’ 등 주장 쏟아내
수차례 검증 거짓 판명 “강력 법적 책임 물어야”
한국당 의원, 5·18 공청회 왜? ▶3면
5·18단체회원들 항의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단체회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는 '5·18 북한군 개입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뉴시스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5·18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또다시 '폭동','북한군 개입'등 배설에 가까운 망언들이 터져 나오면서 지역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수차례 검증을 거쳐 거짓으로 판명된 '망령 수준의 망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자리에 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까지 동참한 이번 사태에 대해 '강력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여론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5·18의 왜곡·날조에 앞장서고 있는 극우논객 지씨는 이날 공청회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또다시 주장했다.

그는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었다"며 "5·18주역은 북한인과 고정간첩, 적색 내국인으로 구성됐고 그 목적은 전라도를 북한 부속지역으로 전환해 통일의 교두보로 이용하려는 것"이라고 허무맹랑한 논리를 또다시 폈다.

지씨의 망언에 동참한 한국당 이종명(비례대표) 의원은 "폭동이라고 했던 5·18이 정치적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했으며, 김순례(비례대표)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면서 희생자들과 광주시민들을 향해 망언을 퍼부었다.

그러나 이들의 케케묵은 망언은 이미 거짓으로 판명난지 오래다.

국가 차원 6번의 조사에서 '북한군 개입'은 허구임이 이미 드러났으며, 한국당 의원들의 주장 역시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희생자들에 대한 국가배상으로 모두 결론났다는 점에서 시민들은 분노를 감추지 않고 있다.

특히 지씨가 지난 2002년 이후 17년째 5·18의 정당성을 부정하는 근거로 삼아온 '북한군 개입설'은 5월 학살을 저지른 군사정권도 거론한 적이 없는 허위 사실에 불과하다.

1980년 당시 계엄사령부가 발표했던 조사결과부터 1985년 국방부 재조사, 1988년 국회청문회, 1995년 검찰 및 국방부 조사, 1996~1997년 재판까지 '북한군 개입설'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5월단체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시민들은 "언제까지 말도 안 되는 저런 망언들을 계속 들어야만 하는 거냐"며 "더이상 민주화운동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을 욕보이고 광주를 모욕하는 저런 행태들이 나오지 않도록 이번 일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