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금)광주 5ºC
뉴스 > 탑뉴스
文 "5·18 부정 망언들 부끄러워"…
입력 : 2019년 05월 18일(토) 10:57


개헌 약속 못지켜 송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2019.05.18.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 여러분과 전남 도민들께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다"며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 그 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은 취임 직후인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제 내년이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 하지만 나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참석 배경을 소개했다.



이어 "1980년 오월 우리는 광주를 봤다. 민주주의를 외치는 광주를 보았고, 철저히 고립된 광주를 보았고, 외롭게 죽어가는 광주를 봤다. 전남도청을 사수하던 시민군의 마지막 비명소리와 함께 광주의 오월은 우리에게 깊은 부채의식을 남겼다"고 강조했다.



또 "오월의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다는 것, 학살당하는 광주를 방치했다는 사실이 같은 시대를 살던 우리들에게 지워지지 않는 아픔을 남겼다"며 "그렇게 우리는 광주를 함께 겪었다. 그때 우리가 어디에 있었든, 오월의 광주를 일찍 알았든 늦게 알았든 상관없이 광주의 아픔을 함께 겪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부채의식과 아픔이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뿌리가 됐고, 광주 시민의 외침이 마침내 1987년 6월 항쟁으로 이어졌다. 6월 항쟁은 5.18의 전국적 확산이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다"고 덧붙였다.뉴시스, 서충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