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토)광주 5ºC
오피니언 > 아침시평
아침시평- 광주시장의 경북대 강연
입력 : 2019년 06월 03일(월) 00:00


윤성석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올해부터 경북대와 전남대간에 교수교류협정이 체결되어서 필자는 이번 봄 학기에 경북대에 파견교수로 가서 ‘(지역갈등해소) 정치학의 이해’라는 과목을 설강하였다. 이는 전남대 교수가 대구 현지에 가서 경북대 학생들과 함께 망국적인 지역갈등의 문제점과 해소방안을 찾아보자는 교육적 의지가 깔려있다. 이 과목의 커리큘럼에 광주시장 초청강연이 기획되어 이용섭 시장이 직접 경북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인적인 삶의 철학도 들려주고 그동안의 영호남간의 달빛동맹의 성과와 의의 등을 설명함으로써 대구시뿐만 아니라 영남 전체에 큰 호응을 얻었다.

국제화시대에는 지역단체장이 행정수반과 대사직을 동시에 성공적으로 수행해야 한다. 올해는 광주시장이 달빛동맹 일에 직접 나서야 할 이유가 유독 많았던 것 같다. 왜냐하면 5·18 광주항쟁의 정치화가 다른 때와 달리 매우 격렬하게 불어 닥쳤기 때문이다. 한국 민주화의 순수한 에너지인 5·18을 음해하려는 정치세력의 준동과 이에 대한 광주의 반격과 대항, 그리고 재판출두를 위해 광주에 온 전두환 씨를 둘러싼 논쟁과 역대항 등 올해는 예년과 달리 광주와 호남인들을 화나게 만드는 일이 많이 생겼다. 때문에 올 초부터 광주와 대구시장이 직접 나서 달빛동맹 체제를 가동하고 5·18정치화의 부정적인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려는 여러 형태의 교류와 사업을 전개하였다. 예컨대 놀랍게도 권영진 대구시장은 2월17일에 “5·18 망언에 대해 광주시민들께 사과드린다”는 페북 메시지를 광주시장에게 발송하였으며, 양 도시는 상대방 도시의 대표적인 항거 일을 상징하는 버스노선(대구 518, 광주 228)을 개설하는 등 과거와 비교하면 실로 격세지감이 들 정도의 밀착된 상생관계를 형성해 가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광주시장의 경북대 강연은 달빛동맹의 연장선에서 5·18정치화 현상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처 방법이었다. 여러 음해세력의 정치적 의도에 대해 광주시장이 정치적으로만 반격할라치면 이는 정치사회의 전유물 즉 정치행위로 해석되어 오히려 그 가치가 훼손되고 변질되어 버린다. 그러나 영호남간의 탈정치적인 교류와 접촉의 확대는 정치적 선언의 결집효과보다도 훨씬 진중하고 오래 지속된다. ‘광주시장의 경북대 강연’이라는 보도만으로 국민적인 호감과 지지를 더 얻을 수 있게 만드는 문화적인 힘이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필자의 ‘영호남갈등해소 정치학’ 과목은 크게 2부분으로 기획하여 (1)영호남갈등의 원인, 과정 그리고 해결에 관한 학문적인 검토와 (2)호남인과 경북대 학생들 사이의 소통 구조의 확립에 두었다. 해방 후 호남은 다른 어떤 지역보다도 보수적인 정치문화를 지닌 곳이었다. 즉 1971년 김대중과 박정희간의 대선전까지는 여당후보인 이승만과 박정희의 주요 지지층이었으며 상대적으로 조봉암이나 윤보선에 대한 지지는 그리 높지 않았다. 그런데 87년 민주화 이후 형성된 정치구도로 인해 지금 현재까지도 지역갈등의 본산지로 자리 잡고 있다.

왜 호남이 한국지역갈등의 센터로 작용하고 있는가? 이는 역사적 배경에서 비롯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지역적인 사회심리의 부산물도 아니다. 즉 양 지역의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상대방 지역을 차별하도록 교육시키지 않았다는 의미이다. 정치가 문제이다. 바로 정치인들이 지역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고 활용하여 자신들의 정치권력구조를 강화하려했기 때문에 영호남 갈등구조가 더욱 첨예하게 유지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이론적 내용을 경북대 학생들이 한 학기동안 충분히 숙지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러한 분석과 학습을 실제적인 지식으로 융합시켜주는 기제는 무엇일까? 바로 호남인들과의 열린 대화창구이다. 다른 2차적인 학습경로의 간섭을 배제하고 진솔하게 호남인들과 대화하고 악수함으로써 경북대 학생들의 지역갈등 인식은 과거의 신민적인 정치문화를 초월하여 통합한국에 적합한 민주시민문화로 변화하게 될 것이다. 앞으로도 경북대 학생들이 더 이상 정치인들에게 속지 않고 영호남 상생발전의 동량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호남과 광주시청이 많이 도와주어야 한다.

광주시장 초청 이후 호남인을 초청하려던 계획은 이후 잘 진행되지 못했다. 가장 큰 이유는 5·18주간을 맞아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 5·18 정치화가 더욱 격렬하게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초청하려는 측과 초청받는 측 모두 몸을 사리게 만드는 5월 중순에 발생하는 한탄스러운 한국정치의 현주소! 역사는 끊임없이 움직인다. 앞으로 대구시장이 전남대에서 강연할 차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