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수)광주 20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상) 軍 공항 이전 난항 겪자 민간공항 이전도 차질
입력 : 2019년 06월 11일(화) 00:00


광주軍공항 이전 사업은 광주시와 전남도의 최대 상생 과제다. 그러나 군공항이전과 관련해 지난달 말 예정됐던 첫 주민설명회가 무산되는 등 진통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군공항 이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민간공항 이전도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태다.

민선7기가 막 출범한 지난해 8월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지사, 김산 무안군수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오는 2021년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이전해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하기로 합의한게 골자였다.

이 시장은 당시 “광주 민간공항 이전으로 무안공항이 서남권 대표 공항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하고 군공항 이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도 “광주와 전남은 한 뿌리, 뗄 수 없는 공동체로 상생발전을 위해서는 서로가 배려하고 신뢰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군공항 이전 후보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조기에 해결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시·도는 이같은 합의에 따라 광주 민간공항 무안공항으로의 통합을 위해 국토부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21~2025년) 반영을 추진중이다. 그러나 관련 용역은 10개월여가 다 되도록 국토부 용역조차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에 따르면 국토부는 내년에나 관련 용역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장기 종합계획에 군공항이전 사업 등이 포함돼야 하는데 차질을 빚어 지연되면서다.

통상 용역 결과가 나오려면 1년여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시·도가 합의한 2021년 민간공항 이전 계획은 차질이 불가피하다. 또한 무안공항 접근성 향상을 위한 대중교통 체계 개편을 비롯, 공항 활성화 기반시설 확충 등을 논의하기 위해 광주시와 전남도, 무안군, 공항공사가 참여하는 TF까지 꾸렸지만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군공항 이전은 광주·전남의 대표적 현안이다. 신뢰와 이해, 협조를 바탕으로 한 지역의 상생 사업이기도 하다. 그런 현안이 장기 표류하고 있다. 광주의 발목을 잡고 더불어 전남권 발전과 군소 공항만도 못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가로막고 있는 셈이다. 시·도가 다시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