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빚 때문에 빛을 잃어가고 계신가요?”
광주청년드림은행 청년 부채 해소
지난해 70명 신용회복해 새 출발
“불법금융 노출없게 사회적 배려”
입력시간 : 2019. 06.13. 00:00


“대부업체도 돈을 빌려주지 않는다고 해요. 하루종일 일했는데 빚만 계속 늘고….”

경찰공무원을 꿈꾸는 대학생 A씨는 고등학교 졸업 후 7년 동안 아르바이트를 쉬어 본 적이 없다. 오전에 아르바이트, 오후에는 독서실 총무로 일했지만, 생활 유지는 쉽지 않았다. 생활비 조차 감당할 수 없게되자 현금서비스를 받았다.

하지만 쉽고 편한 현금서비스는 빚이 빚을 부르는 악순환을 초래했다. 독서실 근무시간을 늘리고 새벽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그러다보니 몸은 점점 나빠지고 공부는 벅차지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연체가 시작됐다.

아무리 벌어도 빚은 줄어들지 않았고 대중교통비마저 아끼기 위해 무더위에도 자전거를 타고 다녔지만 높은 이자를 감당하기 어려워졌다.

현금서비스에 대한 후회가 커질 무렵 인터넷 서핑 중에 우연히 접한 ‘광주청년드림은행‘은 작은 희망이 됐다.

광주청년드림은행은 채무조정을 통한 부채정리를 권유했고 워크아웃 진행으로 월 상환액의 부담을 줄여 작은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했다.

광주청년드림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상담을 받은 청년은 425명이고, 이 중 247명이 수 회에 걸친 채무 조정 상담을 완료했다. 청년 부채의 주 원인중 하나인 학자금대출로 상담 받은 청년도 38명이다.

광주청년드림은행의 ‘채무조정·연체해소 지원사업’은 정상적인 경제생활을 하기 어려운 청년들이 신용을 회복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광주시에 주민등록을 둔 만 19세~만 39세를 대상으로 청년금융 상담, 신용회복기관 연계 등을 제공한다.

또 ‘청년 부채 채무 조정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신용회복, 연체 관리 등에 필요한 지원금으로 1인당 최대 80만원을 지원한다. 1차적으로 상담을 받고, 지원 심사, 2차 상담을 거쳐 신용회복·연체예방지원과 3개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난해 지원금 심사 승인을 받은 121명 중 99명에게 신용회복지원과 연체예방지원 등을 위한 지원금이 지급됐고, 채무조정·연체해소 절차를 밟게 됐다. 그 결과 70명이 신용을 회복했거나 신용회복 예정에 있다.

중도에 포기하는 지원자도 적지 않았다. 채무조정제도에 대한 심리적 거부감이 높은 탓이다. 이들은 자신의 빚은 스스로 갚아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감과 회생 및 파산자라는 사회적 낙인에 대한 두려움, 법적조치 및 신용 상 제한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장기간에 걸친 채무조정에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민 광주청년드림은행장은 “독립해서 생활하는 청년들의 월세, 통신비, 식비 등 한달 고정비만 최소 80만원에 이르는 상황에서 다수의 청년들, 특히 부모의 지원 없는 청년들은 작은 타격에도 무너지기 쉽다”며 “상담 청년 중 상당수가 불법금융에 노출돼 악순환에 빠진 경우라며 이들을 빈곤층의 나락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이삼섭        이삼섭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