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월)광주 11ºC
쉼 > 레포츠
사랑방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 맛집- 광산구 우산동 선굼터
입력 : 2019년 06월 14일(금) 00:00


‘냉풍 건조’ 생선구이 명가의 터
겉면 바삭바삭 식감은 쫄깃쫄깃
-생선구이

우리네 식탁에서 예나 지금이나 꾸준히 사랑받는 메뉴가 있다면 단연 생선구이다. 특별히 대단한 음식은 아니지 않나 싶다면, 귀가 후 집 문을 열자마자 확 퍼지는 생선 굽는 냄새를 떠올려보자. 이미 발걸음은 생선구이 정식집으로 향하고 있을 터다.



-외부 전경

생선구이로 유명한 몇 곳 바로 떠오르지만, 광산구 화훼관광단지 자락에 위치해 상대적으로 유명세를 덜 탄 것이 아쉬운 이곳, ‘선굼터’를 찾았다.





-외관

생선구이는 보통 생선을 건조 후에 조리하는 것이 특징인데, ‘선굼터’에서는 ‘냉풍 건조’라는 새로운 방식에 도전했단다. 숙성 과정에서 저온 방식이 더욱 식감을 좋게 만드는 것은 어떤 음식에도 해당되는 말씀. 작은 차이가 어떤 맛을 낼지 기대하며 입장이다.



-내부, 2층

식사시간이 한참 지난 시간이라 내부는 한적한 편이다. 근방 주민들과 직장인들로 점심시간엔 이 큰 곳이 꽉 찬다더라. 2층 구조로 프라이빗한 단체석도 마련되어 있다.



-내부 전경

깔끔하고 널찍한 분위기가 마음에 썩 든다. 생선구이 집이라 하여 허름할 이유는 없다. 좋은 식당은 세대의 요구와 취향에 맞춰 변화하는 곳이라는 필자의 생각이다.





-메뉴

메뉴는 따로 책자를 받아볼 필요도 없이 한쪽 면에 대문짝만 하게 붙어있다. 식당 내 어디에 앉아있든지 한눈에 볼 수 있어 좋다. 생선을 전문으로 하기에 생선 메뉴 대량 포진이다. 남도 별미인 꼬막 비빔밥도 맛볼 수 있다. 메뉴들은 도시락 주문 및 포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청자그릇, 안내문

식기류와 반찬부터 착착 차려지는데, 눈길을 사로잡는 이것, 청자 그릇이다. 유명세를 탄 식당들 몇 곳은 회전율 때문일까 식기의 상태나 청결이 간혹 아쉬운데, 이곳은 설거지도 까다로울 식기를 쓰기에 식사의 결이 한 층 올라가더라. 음식 나오기 전부터 1차 만족이다.



-한상, 밑반찬

주문한 생선구이 3인 세트가 차려진다. 밑반찬 역시 청자 그릇에 정갈하게 담겨 오는 게 또 만족스럽다. 한 끼 해치우는 백반이 아닌 정갈한 생선구이 정식 한 상의 느낌이다.





-생선구이

삼치, 갈치, 고등어 세 마리가 통으로 나온다. 생선이 빨리 식지 않도록 돌판에 담겨 나오는 배려도 겸비했다. 이제 다 나왔다 싶은데, 남도 밑반찬 어디 가겠는가. 놓을 자리가 부족할 지경이다.



-대구탕

세트 주문 시 함께 나오는 대구탕인데, 곁들임 메뉴라기엔 구성이 푸짐하다. 폭신한 대구살은 물론, 미더덕, 알도 빼곡하게 들었다. 지리인데도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오랜 공복을 개운하고 시원한 대구탕으로 예열한다.



-솥밥, 물 붓기

‘선굼터’에서는 일반 공깃밥이 아닌 솥밥이 나온다. 잘 지어진 쌀밥에 완두콩도 몇 알 들었다. 역시 청자 그릇에 밥을 덜어낸 후 밥알이 눌어붙어 있는 솥에 물을 붓는다. 누룽지용 물도 그냥 물이 아니고 뜨거운 한방차라서 만족스럽다.



-생선구이먹기

메인 음식인 생선구이 맛볼 차례다. 양념장을 찍지 않고 먹어도 신선한 생선의 상태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부드럽고 담백한 삼치와 풍부한 고소함을 자랑하는 고등어, 그리고 포슬포슬한 갈치까지, 비린 맛 하나 없이 담백하고 풍성하다.

냉풍 건조를 해서인지 구워진 겉면이 바삭하면서 쫄깃한 식감이 있다. 신선한 상태로 생선의 겉면을 확 잡은 느낌이다.



-소스

특제 소스도 ‘선굼터’의 생선구이를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달짝지근한 소스 맛에 송송 뿌려진 고춧가루의 매콤한 맛이 더해졌다. 고추냉이 살살 풀어 담백한 생선구이 살 찍어 그냥 밥에 올려 먹어도, 김에 싸먹어도 감칠맛이 좋다.



-코다리찜

예상치 못하게 훌륭한 생선구이 한 상이라, 생선 메뉴 킬러인 동행인이 코다리찜에도 관심을 보이기에 메뉴 추가다. 몇 년 새 광주에 코다리찜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 많아졌는데, 다수가 체인점이라 생선을 전문으로 하는 명가(名家)의 코다리찜은 어떨까 궁금하다.



-코다리찜먹기

먼저 플레이팅에 또 만족이다. 생선의 결에 따라 접시를 꽉 채웠다. 어느 부위도 빠짐없이 한 접시에 다 담았다는 신뢰감은 물론, 음식을 헤집지 않고도 한 덩이씩 덜어 먹어갈 수 있으니 깔끔해서 좋다.

코다리찜의 살점은 쫀득하고 겉을 감싼 살짝 매콤한 양념도 일품이다. 푹 익힌 무청 올려 함께 먹으면 이것이 바로 입맛 깨우는 별미다. 먹느라 정신없는 동행인도 ‘엄지 척’으로 짧고 굵은 평가를 보인다.



-콩나물, 김에 싸먹기

입맛에 살짝 맵다 싶으면, 준비된 콩나물과 함께 곁들여도 좋다. 역시 김에 싸먹는 것도 매운맛을 중화시키며 고소함을 더하지만, 코다리찜 살점과 양념을 함께 밥에 비벼 먹는 것도 매콤 짭조름하니 숨은 밥도둑이다.



-누룽지

거하게 식사를 즐겼다면, 마지막은 입가심으로 누룽지를 즐겨보자. 코다리찜의 무청을 올려 먹어도 좋고, 각종 밑반찬들과 함께 먹어도 좋다. 워낙 밑반찬들도 신선하고 맛이 좋아 반찬 하나 남기는 게 아쉬울 정도니 말이다.



-생선구이, 코다리찜 한상

조리기구의 발달로 생선구이 식당은 많아졌다. 하지만 그만큼 으레 생각하는 그 맛이겠지. 하고 들렀다가 신선한 충격을 받고 온 이곳, ‘선굼터’다.

식당의 회전율만 생각하는 게 아닌, 손님이 만족할 수 있게끔 정갈한 준비는 물론, 생선에 대한 명인의 연구, 신선함과 맛을 잡은 세심함을 생선구이 식당에서 느낄 수 있을 줄이야.

이 글을 읽고 생선 굽는 냄새가 떠오른다면, 오늘 식사를 위한 발걸음은 ‘선굼터’로 향함이 옳다.

김지애 사랑방미디어 jihio89@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