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화)광주 9ºC
뉴스 > 탑뉴스
광주 5개 구청 공무직 내주 파업 돌입
입력 : 2019년 06월 20일(목) 00:00


노조, 퇴직금 50% 인상 요구
강진 공무직(무기계약직)노동조합이 기본금 인상을 요구하며 부분 파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광주에서도 기초자치단체 공무직 근로자들이 파업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3면

19일 광주 5개 구청 공무직 노조(이하 노조) 등에 따르면 오는 24일 오후 2시 남구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하고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노조는 행정 차질을 고려, 부분 파업을 진행하며 추이에 따라 총파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실제 5개 구청 공무직 근로자는 전체 직원의 22%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은 퇴직금 가산제 적용이다. 공무원 연금 대상이 아닌 만큼 일반직과 형평성을 고려, 퇴직금으로 보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퇴직금 가산제를 시행, 연간 10%씩 인상하는 방법으로 5년간 퇴직금 50%를 인상해 달라는 게 골자다.

일선 자치구는 일반직과의 형평성, 예산 등을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양측은 최근 전남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도 두 차례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자치구 관계자는 “30년 근속 기준, 지금도 공무직의 퇴직금이 6급 공무원보다 2배 가량 많다. 퇴직금 가산제를 시행하면 3배에 가까운 차이가 날 것”이라며 “파업이 진행되면 일부에서는 약간의 행정 차질이 있을 수도 있으나 행정 보조 역할이 대다수인 만큼 별다른 시민 불편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파업에 대해서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