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토)광주 23ºC
쉼 > 레포츠
사랑방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 맛집- 산수동 비아 돼지찌개
입력 : 2019년 06월 21일(금) 00:00


칼칼한 국물에 돼지고기 송송! 자작 끓여낸 ‘집밥’같은 한상
 -돼지찌개

 오락가락하는 날씨에는 노곤한 입맛 깨울 매콤한 음식이 떠오르기 마련이다. 갖은 매운 안주류가 먼저 생각나지만, 그보다는 한 끼 든든한 ‘집밥’을 먹고 싶은 날이더라.

 너도 나도 밥도둑이라며 도둑을 자청하는 음식 종류에서도, 매콤하면서 ‘집밥’ 같은 푸근한 매력을 겸비한 메뉴가 있었으니, 바로 돼지찌개다.

 

 -외관

 성공적인 돼지찌개 식사를 위해, 법원 근처 산수동의 작은 골목에 위치한 ‘비아 돼지찌개’를 찾았다. 간혹 다른 곳에서도 이 간판을 본 것 같아 프랜차이즈냐고 물었는데, 독자적인 창업 식당이더라. 그 중 이곳 산수동이 본점이다.

 

 -내부

 주로 배달 주문이 많은 곳이라 그런지 내부는 네 테이블 남짓이다. 식당 앞을 지나다 자리가 있으면 냉큼 들어가서 먹고, 자리가 없으면 가는 길에 시켜서 집에서 편하게 먹으면 되니 좋은 선택지이다.



 -메뉴

 돼지찌개는 1인분에 7천원씩 매운맛을 조절해 주문할 수 있다. 멋모르고 ‘매운맛 주세요!’ 했다가는 입에서 불을 뿜을 수 있겠다.

 당일 순한맛을 먹었는데도 살짝 매콤한 정도이니, 옆에 달린 고추의 갯수를 무시하지 말지어다. 그 갯수가 매운맛 지수를 잘 나타내고 있다.

 

 -한상

 정중앙 김이 모락모락 나는 돼지찌개를 중심으로 ‘집밥’ 같은 한 상이 차려진다. 가벼운 가격으로 완성되는 든든한 식탁이다.

 

 -밑반찬

 돼지찌개를 주문하면 간단한 밑반찬들이 나온다. 대부분 매운 입맛을 정리할 수 있는 깔끔한 반찬들이다.

 

 -스팸, 소시지

 빠지면 섭섭할 분홍 소시지 부침도 기본에 포함이다. 거기에 돼지찌개에 빠질 수 없는 마성의 짠맛, 스팸 구이도 추가다.

 

 -돼지찌개

 칼칼한 국물에 돼지고기, 두부, 버섯, 애호박, 양파 등을 송송 썰어 넣고, 자작하게 끓여낸 돼지찌개의 등장이다.

 돼지찌개는 국물이 많은 김치찌개와는 모양새를 달리하기에 보통 ‘짜글이’로도 불리곤 한다. 

 칼칼한 김치와 양념이 만들어낸 돼지찌개의 묵직함이 느껴진다. 육수 푹 우러난 국물에는 돼지고기도 먹기 좋은 크기로 양껏 들어가 있다.



 -김가루

 돼지찌개에 빠질 수 없는 김가루도 한 통에 가득 담겨 나온다. 눈치 보지 말고 팍팍 뿌려 먹자. 김가루도 눅눅함 없이 바삭거림과 고소함이 살아 있다.

 

 -밥

 밥 위에는 모양 단정하게 부쳐진 계란 프라이가 올라갔다. 계란 노른자 톡 터트려 밥과 비벼준다. 밥과 찌개의 열기에 금방 익기 때문에 밥알에 노른자의 고소함만 빠르게 코팅할 수 있다.

 이제부턴 내 입맛에 맞춰 갖은 재료 투하다. 돼지찌개도 한 국자 크게 퍼서 담고, 분홍색 소지지, 스팸 구이 한 조각씩 통으로 올리고, 김가루도 솔솔 뿌렸다.

 기호에 따라 조금 맵다 싶으면 밑반찬으로 나오는 콩나물을 넣고 비벼도 좋다.

 

 -한 수저

 잔뜩 올려낸 한 그릇을 수저로 팍팍 비벼낸다. 잘 비벼진 밥에 분홍 소시지 하나 올려서 입에 넣는다.

 매콤한 양념 맛에 고소한 향이 배어있다. 자극적인 매운맛이 아닌 은은하게 도는 한국적 매운맛이라 입맛을 톡톡 자극하면서도 밥과 함께 먹으니 더욱 든든한 맛이다.



 -쿨피스

 매운맛을 잡는데 특효인 음료는 선택사항이지만, 입맛을 개운하게 마무리하기에 나쁘지 않다.

 오래간만에 대충 말고 제대로 한 끼 배부르게 먹었다. 문을 나서는 길, 몸에 도는 은은한 열기마저 기분 좋게 느껴지는 기운이다.

 

 -돼지찌개

 오늘도 한 끼를 대충 때운 당신이라면, 건강과 기운 보충을 위해 ‘집밥’이라는 처방이 필요하다.

 칼칼한 찌개와 따뜻한 쌀밥이 생각나는 하루, 그런 날은 오늘의 식탁을 ‘비아 돼지찌개’에 맡겨보는 건 어떤가. 김지애 사랑방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