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목)광주 5ºC
뉴스 > 구청뉴스
동구, 인구 10만 넘본다
입력 : 2019년 07월 09일(화) 00:00


용산지구 세대 포함 이후
석달째 인구 상승세 뚜렷
광주 동구의 인구수가 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용산지구 내 신축아파트의 입주민들이 집계되면서 9만5천여명을 돌파한 가운데 계림 7구역 등 신축 아파트의 입주가 완료되면 10만여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8일 동구는 6월말 기준 관내 인구가 4만6천426세대에 총 9만5천74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동구는 지난 3월까지 인구 유출이 꾸준히 이어졌으나 산수동 신축 아파트의 입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4월부터 소폭 상승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3월 기준 9만4천98명이었던 동구 인구수는 4월 555명, 5월 461명이 늘어나 9만5천명을 돌파했다. 6월에도 상승세를 이어가 629명이 늘어난 9만5천743명으로 집계됐다.

동구는 올 하반기 용산지구 내 준공 완료됐거나 준공 예정인 아파트들에 총 2천680세대의 입주가 완료되면 관내 인구 수가 10만명을 넘을 것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계림7·8구역과 소태동 내 신축 아파트들이 입주중이거나 준공을 앞두면서 최대 3천800여세대가 늘어날 것으로 동구 관계자는 전망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인구 10만명이 넘으면 중앙정부로부터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받을 수 있는데다 상권 활성화, 투자 유치 등의 긍정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주민들의 입주를 지원하는 등 세심한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