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일)광주 5ºC
뉴스 > 탑뉴스
한전공대 설립사업 단계별로 추진된다
입력 : 2019년 07월 16일(화) 00:00


범정부지원위원회서 기본계획 의결
2022년 개교시 필요시설 한전 책임
개교 후 시설 확충 등 정부지원 받아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 중인 한전공대 설립 사업이 단계별로 나눠 추진된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범정부지원위원회가 의결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은 정부 재정지원 방안과 법적 지원근거 마련, 연구소 및 클러스터 부지 개발·운영방안 등이 포함됐다. ▶관련해설 6면

그중 가장 관심을 모았던 정부 재정지원은 최소 지자체 수준으로 하기로 했다. 이는 전남도와 나주시가 부담하는 재정부담이 10년간 2천억원에 부지비용까지 포함시 600억원이 더 추가된다는 점에서 정부도 2천억원 이상을 지원키로 결정했다는 의미다.

또 정부 재정지원을 받으려면 산업자원부 기금인 ‘전력산업진흥기금’을 활용해야만 해 이와 관련된 전기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키로 했다. 그리고 예비타당성조사 등 여러 절차를 생략하고 곧바로 재정지원을 받기위해선 특별법 제정이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시행령 개정과 동시에 특별법 제정도 함께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정부 예산지원을 현재 건립단계에서 받게 되면 무조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한다는 점에서 2022년 개교를 위해 정부 지원 없는 1단계와 정부 지원이 이뤄지는 2단계로 나눠 사업을 진행키로 했다.

1단계 사업은 개교 전 단계로 대학 개교에 필요한 필수시설을 한국전력공사의 자체 재원으로 추진한다. 2단계는 개교 이후로 추가적으로 필요한 시설 등에 대해 정부 재정을 지원받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한전공대와 더불어 설립되는 연구소와 클러스터는 정부와 지자체, 한전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운영한다.

이 외에도 전남도가 건의한 ▲한전공대 국무회의 보고 ▲대학 설립 절차 이행 관련 법령 개정▲국가 대형 랜드마크 연구시설 구축 ▲에너지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도 범정부지원위 안건으로 채택돼 논의하도록 했다.

한전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기본계획에 건축계획 등이 확정된 최종 마스터플랜이 9월 중 나오면 이사회 의결을 거쳐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정부는 최종 마스터플랜이 나오기 전에 한 차례 더 범정부지원위를 열고 한전 측에서 마련한 한전공대 건축계획 등 점검할 방침이다.

김신남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이번 범정부지원위 의결로 정부 재정지원 방안과 법적 지원 근거가 마련돼 한전공대 설립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며 “세계적 수준의 한전공대 설립을 통해 나주혁신도시가 에너지신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공대는 대통령공약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정책으로 학생 1천여명 규모로 추진되며 함께 추진되는 연구소 및 클러스터와 연계해 에너지신산업을 육성하는 산학연 클러스터로 조성된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