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화)광주 5ºC
뉴스 > 연예가 핫이슈
태풍 다나스 영향 받은 제주, 물폭탄 뿌린 후 위치 이동 "진도 상륙 후 서서히 약해져"
입력 : 2019년 07월 20일(토) 12:47


(사진: YTN 뉴스)
제주를 비롯한 남부 지방에 큰 피해를 남길 것으로 예상됐던 태풍 다나스의 세력이 약해졌다.

20일 기상청은 제 5호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후 12시 최대 풍속이 65㎞/h로 줄었다고 밝혔다. 북동쪽으로 진도 남쪽 50km 부근 해상에 근접해진 다나스는 진도에 상륙한 후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다나스는 제주 서귀포 서쪽 100km 해상까지 접근해 한라산에 물폭탄이 쏟아졌다.

윗세오름에는 790mm, 한라산 삼각봉에는 686mm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 외의 지역에는 200mm가 넘는 비가 내렸다. 이로 인해 주택, 도로 곳곳이 물에 잠겼다.

강풍도 동반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생겨 공항에는 대기 승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