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목)광주 5ºC
문화 > 문화일반
광주 미디어아트, 현대미술의 심장 런던 간다
입력 : 2019년 07월 23일(화) 00:00


박상화·박세희 등 미디어아티스트 작품 선봬
ACC 창·제작품도 함께, 광주 발 예술 종합전
오늘부터 주영한국문화원, 작가와의 대화 등
작가 국제무대 데뷔, 지속교류 가교 기대감
광주시립미술관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주영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23일부터 9월 7일까지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전 ‘서큘레이션 메타포’를 진행한다. 사진은 박상화(좌) 작 ‘Mudeung Fantasia’(영상)과 박세희 작 ‘상실의 풍경’(사진).
광주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면면을 세계 미술인들과 교류하는 자리가 영국에서 마련된다.

광주시립미술관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주영한국문화원(Korean Cultural Centre UK)과 공동으로 23일부터 9월 7일까지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전 ‘서큘레이션 메타포(Circulation Metaphor)’를 개최한다.

이번 문화도시광주전은 광주의 미술문화 및 작가를 국내외에 홍보하고 우리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광주시립미술관이 해외에서 마련하고 있는 국제전이다. 올해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문화도시광주전 ‘서큘레이션 메타포’는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를 적극 홍보하면서 광주의 작가를 국제무대에 소개하고 지속적인 문화예술교류를 위한 가교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특히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함께 공동으로 광주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면모를 알리기 위해 마련된 자리여서 뜻깊다.



자연과 인간 사이의 순환과 소통을 주제로 한 ‘서큘레이션 메타포’는 존재와 소멸, 생명의 문제에서 출발해 상호 간 공존과 순환에 대한 고찰을 참여 작가들 각자의 시선과 예술적 언어로 다양하게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미디어 작가들은 자신의 예술적 철학을 바탕으로 실험적이고 개성 있는 작업세계를 열어가는 작가들이다. 참여 작가로는 박상화, 박세희, 손봉채, 이정록, 정기현, 정정주와 아시아문화전당 창제작센터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박얼+김정환+정식 작가다. 이 자리서 박상화 작가는 ‘무등산 판타지아’, 박세희 작가는 ‘상실의 풍경’, 박얼+김정환+배정식 작가는 ‘Try Triangle’, 정기현 작가는 ‘예외점’, 정정주 작가는 ‘소쇄원’ 등 작품을 선보인다.

또 전시기간 동안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지난 4년 동안 ACC에서 진행된 창제작 활동과정과 결과를 작품 영상과 참여작가들의 인터뷰 등 100여편의 짧은 영상자료로 담은 ‘ACC 영상 아카이브’도 함께 소개된다.

광주시립미술관은 그동안 중국 북경·광저우, 독일 뮌헨, 일본 요코하마, 대만, 태국, 프랑스 파리 등에서 문화도시광주전을 개최해오면서 각 지역의 문화예술 기관들과 협력망을 넓혀가고 있다.

이밖에 박은하 주영대한민국대사 등 런던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참석해 참여작가들을 격려하는 한편, 아티스트 토크 등 부대 행사도 함께 마련된다. 민성호 주영한국문화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의, 특히 최근 세계적으로 약진하고 있는 광주의 미디어 아트를 영국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승보 관장은 “광주의 활력 넘치는 미디어작가들의 작품이 현대미술의 중요한 현장인 런던에서 선보임으로써 광주미디어아트의 저력과 위상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지역 예술가들이 세계로 발돋움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