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월)광주 5ºC
뉴스 > 탑뉴스
김정숙 여사, 女 200m 개인혼영 김서영 응원
입력 : 2019년 07월 23일(화) 00:00


고민정 대변인 등도 현장 찾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경기를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과 함께 관람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관람하며 응원했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등 직원 50여명도 광주를 방문, 현장 응원에 나서면서 대회 흥행에 힘을 보탰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오후 KTX 편으로 광주를 찾았다. 경기 관람 전 하이다이빙 경기가 열리고 있는 조선대학교를 방문해 수영대회조직위가 마련한 한국 전통 ‘민화특별전’도 관람했다. 김 여사는 만찬 후 오후 8시30분께 남부대학교시립국제수영장을 찾아 홀리오 마글리오네 국제수영연맹(FINA) 회장, 한국 여자수구 대표팀 등과 경영경기를 응원했다. 같은 기차로 내려온 고민정 대변인 등도 남부대수영장에서 경기를 관람하며 응원을 함께했다.

특히 김 여사 등은 여자 200m 개인혼영 결승에 출전한 한국 김서영 선수의 메달 획득을 기원하며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특별취재팀=김대우기자 ksh430@srb.co.kr·김현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