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목)광주 5ºC
쉼 > 건강/의료
청연한방병원 ‘한약 조제’ 안전성 확보 호남권 최초 원외탕전실 인증
입력 : 2019년 07월 23일(화) 00:00


청연한방병원은 23일 병원 원외탕전실이 보건복지부가 시행하는 원외탕전실 인증(일반한약)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원외탕전실은 의료법 시행규칙에 의거해 의료기관 외부에 별도로 설치돼 한의사의 처방에 따라 탕약·환제·고제 등의 한약을 전문적으로 조제하는 시설로 지난 2017년 12월 기준으로 전국에 98곳이 운영 중이다.

원외탕전실 인증제는 이들 원외탕전실에서 한약이 안전하게 조제되는지에 대해 검증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 탕전시설 및 운영 뿐 아니라, 원료 입고부터 보관·조제·포장·배송까지 전반적인 조제과정을 평가·인증하는 제도로 지난해 9월부터 시행, 일반한약분야와 약침분야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일반한약 분야 인증을 받은 청연한방병원 원외탕전실은 중금속, 잔류농약검사 등 안전성 검사를 마친 규격품 한약재를 사용하는지 등을 포함해 K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와 HACCP(식품·축산물 안전관리인증기준) 기준을 반영한 일반한약 분야 139개 기준항목(정규 81개, 권장 58개) 평가를 통과했다.

청연한방병원 원외탕전실 인증 유효기간은 2022년 7월까지 3년이며 이 기간 동안 인증 마크를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청연한방병원 원외탕전실 인증까지 전국에서 모두 5곳의 원외탕전실이 보건복지부 원외탕전실 인증을 획득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