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월)광주 11ºC
쉼 > 레포츠
사랑방 미디어가 추천하는 광주맛집- 영광오뚜기국수
입력 : 2019년 07월 26일(금) 00:00


미지근하게 먹는 영광식 국수, 가볍∼게 후루룩! 한 끼 뚝딱
국물이 뜨겁지 않기에 육수의

담백한 맛을 온전히 감미할 수 있다

면도 더 찰지게 후루룩 먹을 수 있고,

요즘 같은 날씨에 너무 차거나 뜨겁지 않게끔

속을 편안히 정리하는 느낌이다



그냥 김밥과 매운 김밥을 한 줄씩 시켜봤는데,

그 차이라 함은 매운 김밥 안에는 청양고추가

들어간다는 점이다. 밑반찬으로도 나오는

고추와 동일한데 그 맛 꽤 맵다

알싸한 매운맛은 국수 육수로 다스리면 좋다



며칠 전 TV에서 시청 앞에 위치한 한 국숫집이 소개가 되었다. 마침 습한 날씨에 딱히 당기는 메뉴가 없기에 국수 한 그릇, 썩 좋은 선택이다.



-국수

‘국수’하면 광주 사람들에게는 담양의 국수거리가 제일 먼저 생각날지 모른다. 야외 평상에 앉아서 달걀과 함께 먹는 그 익숙한 맛 말이다.

하지만 이곳은 ‘영광식’이다. 영광에서 40년째 이어오고 있는 ‘오뚜기식당’의 수석 셰프이신 할머님의 손자가 그 비법을 배워 광주로 왔기 때문이다.





-외관, 야외 테이블

시청 앞에 위치했기에 접근성은 무척 좋다. 점심시간이 가까워지면 근처의 공무원들로 가득 차는 곳이다. 야외 테이블도 있는데, 날이 더워서인지 모두 에어컨 바람 빵빵한 내부로 직행이다.



-내부

시원한 내부에 테이블도 넉넉한 데다, 국숫집답게 회전율도 빠르다. 가볍게 후루룩 한 끼 하기 좋은 곳임에는 틀림없다.



-메뉴

벽면에 붙은 메뉴를 보니, 물가가 정말 많이 올랐다 싶다. 가격이 가벼운 한 끼의 대명사였던 국수도 이제 오천원의 벽을 넘고 마는구나.

사이드 메뉴도 꽤 가격이 있는 편이지만, 국수만 먹으면 금방 배가 꺼질 게 분명하니, 김밥과 만두까지 놓치지 않고 주문한다.





-밑반찬

한 접시에 모조리 담겨 나오는 반찬은 회전율을 생각하면 좋은 선택이다. 국숫집에서 반찬이 거나하게 나올 필요는 없으니 말이다.



-한 상

맑은 육수에 가지런히 들어간 국수 면이 먹음직스럽다. 아무래도 가격이 있어선지 양도 많은 편이다. 곱빼기는 양이 무시무시한 편이더라.



-국수 섞기

국수를 내어주기 전 직원분께서 여성분이 몇 분이냐고 재차 여쭈시길래 앞치마를 챙겨주시려는 줄 알았다. 대답 후 기다리고 있는데 여성분들 국수요~하고 내어주시는 거다. 여성 손님들 국수는 양을 조금 적게 해서 내어주신단다.

이곳 국수 양이 꽤나 많은 편이라 그럴 수 있다 이해는 하지만, 정량에 민감한 여성분이라면 조금 떨떠름할 수 있겠다. 주문 시에 양 조절 여부를 여쭤봐 주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필자는 정량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국수 먹기

이곳의 특색은 육수가 미지근하다는 점이다. 상온 정도의 미지근함이기에 뜨끈한 육수를 바랐던 손님이라면 당황스러울 수 있겠다.

하지만 국물이 뜨겁지 않기에 육수의 담백한 맛을 온전히 감미할 수 있다. 면도 더 찰지게 후루룩 먹을 수 있고, 요즘 같은 날씨에 너무 차거나 뜨겁지 않게끔 속을 편안히 정리하는 느낌이다.



-국수와 묵은지

생선으로 이 육수를 냈다고 하는데, 우리가 흔히 아는 육수 맛보다 조금 더 담백한 편이다. 맑은 육수에 소소한 고명들이 여간 심심하지 않을까 싶은데, 양념장이 살짝 감칠맛을 더하기에 적당히 삼삼한 맛이다.

너무 삼삼하다 싶은 분은 묵은지와 함께 먹으면 딱 좋은 간이다.



-김밥

함께 시킨 김밥도 속이 무척 알차다. 재료 꽉꽉 넣었기에 4천원이라는 가격대를 수용할 수 있겠다. 국수 자체로는 금방 속이 꺼질 수 있으니 든든하게 김밥도 필수다.



-매운 김밥

그냥 김밥과 매운 김밥을 한 줄씩 시켜봤는데, 그 차이라 함은 매운 김밥 안에는 청양고추가 들어간다는 점이다. 밑반찬으로도 나오는 고추와 동일한데 그 맛 꽤 맵다.

알싸한 매운맛은 국수 육수로 다스리면 좋다.



-만두

만두는 한판 4천원에 6개. 육즙 머금은 왕만두가 아닌 쫀쫀한 교자형 만두를 선택한 점은 꽤 괜찮다. 육수는 이미 국수가 책임지고 있으니 만두 육즙은 따로 필요치 않다.





-만두 먹기, 만두소

쫀쫀한 피의 식감도 좋기에 국수와 좋은 궁합이다.



-빈 그릇

삼삼하고 미지근하기에 먹는 속도도 일반 국수보다 배는 빠르다. 양이 꽤 많은데도 젓가락을 내려놓으니 텅 빈 그릇을 마주하는 매력이 있다.



-국수 한 상

40년 가업을 이어오는 영광식 국수가 담양 국수에 익숙한 광주 사람들에게 색다름을 선사한다. 중복이 지나가는 여름의 한 가운데, 미지근한 국수로 허한 속을 담백하게 달래봄도 좋을 듯하다.

 김지애 사랑방미디어 jihio89@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