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화)광주 5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하) 노약자·농축산물 피해 야기할 폭염에 대비해야
입력 : 2019년 07월 30일(화) 00:00


지리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장마 기간 동안에도 간간이 기온이 올랐지만 강한 비와 서늘한 바람에 찌는듯한 무더위로 느껴지지는 않았었다. 그러나 한달여 가까이 한반도 상공에 머물던 장마 전선이 완전히 물러나면서 폭염에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광주기상청은 지난 28일 광주·전남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내렸으며 29일에는 폭염 경보로 격상해 발령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광주와 나주·광양·여수·무안 등 전남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치솟으면서 폭염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오는 31일까지 낮 최고기온이 33도 안팎 수준으로 높게 나타나 무더위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장마전선이 그 위력을 다한 반면, 북태평양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해 남한 전체를 덥고 습한 공기로 가득 채우면서 찜통더위가 찾아온 것이다. 낮 최고기온만 치솟은게 아니라 밤에도 열대야가 이어져 잠을 설치게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낮 동안 크게 오른 고온 다습한 기온이 복사열에 갇혀 식지않음에 따라 밤사이(오후 6시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 최저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현상이 열대야다. 낮과 밤을 가리지 않는 무덥고 습한 날씨는 또 사람들의 불쾌지수를 높이는 원인이 된다.

폭염과 열대야는 노약자의 건강을 위협한다. 나이든 어르신이나 영유아, 어린이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될 수 있다. 온열질환과 열사병 등을 걱정해야 할 때다. 건강한 사람도 견디기 힘든 폭염 수준의 더위라면 이는 말할 나위 없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게 바람직하다.

농축수산물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해 전남지역은 벼와 밭작물, 사과, 배 등 농작물 피해에 가축·어류폐사까지 겹치면서 농축어가의 고통은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

광주·전남 지자체의 선제적인 폭염 대응이 요구된다. 도시권은 그늘막 설치를 늘리고 살수차 물뿌리기, 더위 쉼터 증설, 취약계층 에너지 비용 지원같은 사업들이 필요하다. 농어촌 지역의 경우 농축수산물 위기 관리 매뉴얼에 따라 입체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 시행해야 한다. 김영주필 kytmd8617@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