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토)광주 23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하) 지역사회, ‘日 과거반성없는 제2의 침략’에 분노
입력 : 2019년 08월 05일(월) 17:00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일본측의 수출규제 조치(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광주·전남 지역사회가 분노를 표출하고 나섰다. 시도민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일본의 비열한 경제 전쟁 도발과 관련해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진보연대는 최근 성명문을 내고 “일본은 식민통치 범죄 사죄와 합당한 배상을 요구하는 우리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오히려 경제제재를 발동했다”며 “이번 규제로 우리 경제를 타격하고 곤경에 빠뜨려 굴복을 강요하려는 대결의 길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진보연대는 “우리와 신뢰 및 우의관계를 파기하고 경제전쟁을 선포한 만큼 이번 기회에 새로운 한일관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월 단체도 “오월 어머니들이 국가폭력에 희생되신 것처럼 위안부 할머니들 역시 일본의 제국주의 폭력에 휘말린 피해자분들이다”며 “두 경우가 비슷하다고 판단하는 만큼 위안부 할머니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단체의 한 관계자는 또 “그간 오월 어머니들이 잘 모르고 써왔던 일본 제품들을 알리고 불매에 동참토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것과 관련한 분노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국제적인 미술제에서 일본 정부가 유무형의 압력을 행사해 소녀상 전시를 중단시킨 것은 예술계에선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는 의미다. 지역 예술인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보다 적극적으로 국제사회에서 공론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친일잔재를 청산하고 역사교육을 강화하겠다고 해 주목된다. 장휘국교육감은 “올해는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광주 학생독립운동 90주년이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한 계기교육 수업자료 개발에 신속히 착수해 9월 개학과 동시에 모든 학교에서 현장 계기 수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일본의 경제 전쟁 도발에 분노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분노하되, 냉철한 각오와 다짐, 그리고 치밀한 대응책으로 이를 극복해야 한다. 단순한 분노만으로는 이를 극복할 수 없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