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토)광주 5ºC
정치 > 국제
美 국방부 장관, 日에 지소미아 유지 요청
입력 : 2019년 08월 08일(목) 00:00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왼쪽)이 7일 일본 도쿄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뉴시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7일 일본 측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유지하도록 요청했다고 ANN,산케이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일본 도쿄(東京)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회담을 했다.

에스퍼 장관은 아베 총리에게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할 생각”라고 했다.

에스퍼 장관과 아베 총리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일 양국이 함께 대처할 필요성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도 했다.

ANN은 에스퍼 장관이 아베 총리에게 최근 한일 갈등을 염두에 두고 한일이 군사상 기밀을 공유할 수 있도록 지소미아의 틀을 유지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중국을 향해서는 “군사적 행동이나 계산한 뒤 약탈적인 경제활동은 우리가 지키려는 국제적인 룰(규칙)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베 총리는 “미일 동맹을 강화해 억지력, 대처능력을 강화하고 (미국의 전략인)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이 될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