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금)광주 5ºC
정치 > 국제
美 국무부 부차관보 “韓·日, 신중함 필요한 때”
입력 : 2019년 08월 09일(금) 00:00


북한 등 국제사회 공동대응 위해
한·미·일 공조 관계 중요성 강조
“두 동맹간 대화 촉진 준비됐다”
 마크 내퍼 국무부 부차관보는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한미일 3국 관계가 중요하다면서 최근 러시아 군용기 등의 한국 영공 침범은 3국에 대한 직접적 도전이라고 말했다. 3국 관계를 멀어지게 하려는 시도를 차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내퍼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7일(현지시간) 워싱턴 헤리티지재단에서 행한 기조연설에서 "미국은 한국, 일본과 역내와 세계 도전들에 함께 대응하고 있다"며 "중요한 건 이런 협력이 더 이상 일본과 혹은 한국과의 개별 양자 관계로 이뤄지는 게 아니란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협력은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위협이나 여성의 권한 강화, 전 세계의 개발 지원 촉진 여부와 상관 없이 점차 3자로 확대되고 있다”며 “따라서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동맹이자 친구인 미국으로서는 세 나라 사이에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와 더불어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확립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일본과 한국은 각각 그들의 양자 관계가 악화하면 결과를 받아들여야 하고, 각자 이 관계를 개선시킬 책임을 져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최근 몇 개월 간 양자관계를 손상시킨 정치적 결정들에 대해 약간의 자아성찰을 해야 한다"는 국무부의 기존 입장을 상기시켰다.

 또 "한일 관계의 경제와 안보 측면에 악영향을 주는 긴장 상태를 막기 위한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국가지도자들로부터 나오는 침착하고 확실한 발언들은 각자의 나라에서 비슷한 반응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은 한일 두 나라가 창의적인 해결책을 위한 공간을 찾길 바라고, 또 그렇게 믿는다"며 "미국은 계속해서 이 문제에 관여할 것이고, 우리의 두 동맹 간 대화를 촉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