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수)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문 대통령, “경제, 불확실성에 대비해 달라”
입력 : 2019년 08월 09일(금) 00:00


국민경제자문회의서 위원들에 당부
자문위원 “시장 다변화·인력양성 관건”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하고 경제 전문가들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해법을 논의했다.

 국민경제자문회의는 헌법에 규정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이며, 경제 정책 자문과 정책 현안에 대한 민간의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열린 이날 회의에는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비롯해 각 분과 자문위원 18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일본은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나라이고, 자국에 필요할 때는 자유무역주의를 적극 주장해온 나라이므로 이번 일본의 조치는 매우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번 사태를 통해 냉정하게 우리 경제를 돌아보고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를 개선해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장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대책부터 시작해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국산화 등 경쟁력을 높이고 더 나아가서는 전반적으로 위축된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는 보다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까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부는 그에 맞춰 단기 대책과 중·장기 대책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아세안·인도 등 시장 다변화, 미래비전 제시, 중소기업 지원 확대, 인력양성, 신중한 지원의 필요성 등 경제 전반에 대해 진단하며 한국경제의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일본이 3개 품목을 개별허가품목으로 바꿨을 때부터 우리 정부는 최악의 상황을 상정하고 단기대책부터 장기대책까지 준비하고 발표해 왔다"며 "물론 일본이 수출규제를 하지 않을 수도 있고 그러다 보면 실제 피해가 없을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자문위원들에게 "불확실성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위협에 대해 어떤 대응책이 필요한지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