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수)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정치권, 일본 경제보복 해법 놓고 비방전 가열
입력 : 2019년 08월 09일(금) 00:00


與 “한일경제전에 야권 동참 촉구”
野 “정부·여당 반일 정서에 기댄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해법을 놓고 여야의 신경전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다. 여당은 이번 사태를 '한일경제전'으로 규정하고 야권의 대승적 협조를 촉구한 반면 야당은 정부·여당이 반일 정서에 기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일경제전에 임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세가 색깔론에 입각해 사실을 왜곡하고 우리 국민을 호도해 경제불안감을 조성하는 것이라면 매우 유감천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야권도 한일경제전에 대응하는 예산과 입법지원에 하나된 힘으로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정부의 일본 경제침략 대처 방안을 두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신(新)쇄국주의'라는 얼토당토않은 억지를 편 것도 모자라 황 대표는 대통령을 향해 '벙어리', '멍청하다' 등 용납할 수 없는 막말을 퍼부었다"고 반발했다. 이어 "(야당은) 정부의 외교협상력 발목잡기를 중단하고 초당적인 협력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현재 상황이 정부와 여당의 외교적 무능과 잘못된 이념 때문이라고 공세를 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이 잘못된 이념과 외교적 무능으로 우리나라를 절체절명의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정부·여당이 문제해결을 위한 구체적 해법을 내놓지 않고, 국민의 반일정서에 기대 아무말 대잔치나 벌이며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서울=김현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