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미성년자 성범죄 억만장자 엡스타인, 교도소서 자살
입력시간 : 2019. 08.11. 14:57


FILE - This March 28, 2017, file photo, provided by the New York State Sex Offender Registry shows Jeffrey Epstein. A judge denied bail for jailed financier Jeffrey Epstein on sex trafficking charges Thursday, July 18, 2019, saying the danger to the community that would result if the jet-setting defendant was free formed the “heart of this decision.” (New York State Sex Offender Registry via AP)
미성년자 성범죄 억만장자 엡스타인, 교도소서 자살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수감된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교도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ABC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엡스타인이 이날 오전 6시30분께 뉴욕 맨해튼의 메트로폴리탄교도소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그가 사망한 시간 등 구체적인 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교도소 관계자들은 6시30분 엡스타인이 독방에서 반응없는 것을 발견했고, 이후 그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엡스타인은 지난달 26일에도 교도소에서 자살 시도를 한 적 있다. 당시 그는 교도소 바닥에 쓰러진 채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목 주변에는 멍 같은 타박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엡스타인의 변호인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늘 엡스타인의 사망 소식을 듣게 돼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아무도 수감 중 사망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의 사망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다.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엡스타인의 죽음에 대해 알게됐다”면서 “미 연방수사국(FBI)와 법무부 검사실이 무슨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엡스타인 죽음에 대해 심각한 의혹을 제기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엡스타인은 2002∼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한 혐의로 지난달 초 체포됐다. 성매매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고 45년의 징역형이 예상된다.

엡스타인은 2008년에도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종신형에 처했었으나 검사와의 플리바게닝(감형협상)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당시 연방검사장을 지냈던 알렉산더 어코스타 노동부 장관은 ‘봐주기 수사’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달 12일 결국 사임했다.

엡스타인의 성범죄 혐의와 관련, 유명 인사들의 연루설이 전날 제기돼 그의 자살과의 연관이 주목받고 있다.

엡스타인 성범죄의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인 버지니아 주프레는 2016년 엡스타인 전 여자친구인 기슬레인 맥스웰과의 명예훼손 소송 관련 법정 다툼에서 자신이 엡스타인의 “성적 노예”였다면서 2천페이지 분량의 진술을 했다.

주프레 측 변호사는 “이번 문서가 공개된지 24시간만에 엡스타인이 자살한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고 주장했다.뉴시스


뉴시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