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세계 최고부호 25개 가문, 총1천700조원 보유
입력시간 : 2019. 08.11. 15:16


FILE - This June 1, 2017, file photo shows a Walmart store in Hialeah Gardens, Fla. Wal-Mart Stores Inc. is changing its legal name effective Feb. 1, 2018, to Walmart Inc. from Wal-Mart Stores Inc. (AP Photo/Alan Diaz, File)
세계 최고부호 25개 가문, 총1천700조원 보유



미국 유통체인 월마트 설립자인 샘 월튼(1918~19992)의 후손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25개 가문이 보유한 재산이 무려 1조4천억달러(약 1천70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현지시간) 25개 가문이 보유한 재산이 지난해에 비해 총 2천500억 달러 더 늘어 1조4천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전년 대비 약 24% 증가한 것.

부호 가문 1위인 월튼 가문의 재산 경우 초당 7만달러, 시간당 400만달러, 하루에 1천만달러씩 증가했다. 월튼 가문의 재산은 지난 한해동안 390억 달러가 늘어나 총 1천910억달러로 추정된다.

미국의 대표적 부호 가문 중 하나인 프리츠커 가문의 라이젤 프리츠커 시먼스 등 부호 19명은 지난 6월 공개 서한에서 “미국 정부는 우리의 부에 세금을 더 내도록 할 도덕적, 윤리적, 경제적 책임이 있다”고 자신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2020년 차기 미 대선에서 부유세 문제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이들은 소득 상위 0.1%에 달하는 초고소득층에게 적용하는 이른바 부유세(Wealth Tax)를 도입하자고 나선 것이다.

19명은 “부유세는 기후 위기를 해결하고, 경제를 개선하고, 건강 결과를 개선하고, 공평하게 기회를 창출하고, 우리의 민주적 자유를 강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국가경제연구국(National Bureau of Economic Research)이 최근 발간한 한 논문에 따르면, 미국 0.1%에 달하는 초고소득층이 가진 재산이 미 전체 소득의 5분의 1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1970년대 당시 상위 7%의 소득, 하위 90%의 재산과 맞먹는 것을 나타났다.

미 국세청(IRS)에 따르면 고소득층은 지난해 27.4%에 달하는 가장 높은 소득세율을 적용받고 있으나, 상위 0.01%는 평균 세율이 이보다 낮은 세금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뉴시스


뉴시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