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트럼프 “임대료 114달러보다 한국 10억달러 받는게 더 쉬워”
입력시간 : 2019. 08.12. 11:50


President Donald Trump talks to reporters on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Friday, Aug. 9, 2019, in Washington, as he prepares to leave Washington for his annual August holiday at his New Jersey golf club. (AP Photo/Evan Vucci)
트럼프 “임대료 114달러보다 한국 10억달러 받는게 더 쉬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대선 자금 모금 행사에서 한국으로부터 방위비를 쉽게 올려 받았다는 취지의 농담을 건넨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9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에퀴녹스, 소울 사이클을 소유한 부동산 재벌 스티븐 로스가 주최한 모금 행사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받으러 다녔다”며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임대 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으로부터 10억달러를 받는 것이 더 쉬웠다”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은 올해 2월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벌이면서 1조원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미국은 당시 10억달러 수준으로 방위비 분담금을 올려야 한다고 우리 정부를 압박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 일본에 대해 얘기하면서 한국식 영어 발음을 흉내내기도 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그의 애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훌륭한 TV들을 생산하고, 번창하는 경제를 가지고 있다”며 “그런데 왜 우리가 그들의 방위비를 지불해야 하느냐. 그들이 내야 한다(They‘ve got to pay)”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말투를 따라하면서 얼마나 힘들게 협상을 했는지 설명하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그는 이어 “나는 이번주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멋진 편지를 받았다”며 “우리는 친구다. 사람들은 김 위원장이 나를 바라볼 때만 미소를 짓는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북한과 엄청난 전쟁을 치뤄야 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우정에 대해서 얘기하면서 가미카제 조종사였던 그의 부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가미카제 조종사들이 술에 취하거나 마약을 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더니 “아베 총리는 ’아니다 그들은 단지 조국을 사랑했을 뿐‘이라고 답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상상해보라. 그들은 단지 조국에 대한 사랑만으로 연료통에 절반의 기름만 채운 비행기를 몰고 강철로 된 배를 향해 돌진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2차례 대선 자금 모금 행사를 통해 1천200만달러(145억4천만원)를 모금한 것으로 전해졌다.뉴시스


뉴시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