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토)광주 23ºC
뉴스 > 구청뉴스
동구, 용산지구내 육아품앗이공간 개소
입력 : 2019년 08월 12일(월) 14:35


학령기 아동 중심 인·창의성 교육
맞벌이 가정 자녀돌봄 프로그램 등
광주 동구는 12일 용산지구에 육아품앗이공간인 ‘공동육아나눔센터 1호점’(사진) 개소식을 진행하고 현판식 등을 가졌다고 밝혔다.
광주 동구가 12일 용산지구에 육아품앗이공간인 ‘공동육아나눔센터’ 1호점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임택 동구청장을 비롯한 동구의회 의원, 신한희망재단, (사)조선대학교사회복지회, 주민 등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개소식에서는 후원전달식과 현판식 등이 진행됐다.

지난 6월 LH광주전남지역본부와 무상임대 협약을 체결해 조성된 ‘공동육아나눔터’는 동구에서 최초이자, 광주시에서는 4번째로 설치되는 공간으로 용산지구 LH행복주택단지 내 69.97㎡ 규모다.

특히 단순한 시설개방에 그치지 않고 초등학생 등 학령기 아동을 중심으로 인성·창의성 교육과 놀이·문화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등 맞벌이가정을 대상으로 자녀 돌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더불어 인근 학부모들이 직접 참여하는 아이들 등·하원 지원, 긴급·일시 돌봄 등 돌봄 공동체를 꾸려 공동육아를 지원할 계획이다.

공동육아나눔터는 아이를 키우는 주민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6시 30분까지 운영한다. 주말과 공휴일은 쉰다.

동구는 이번 공동육아나눔터 운영이 주민들에게 육아 품앗이 활동과 소통의 기회를 높이고, 맞벌이가정의 육아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지난 4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만큼 이에 걸맞은 인프라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육아관련 사업을 진행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