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무역전쟁 격화 제로금리 회귀하나
입력시간 : 2019. 08.13. 10:16


Federal Reserve Chairman Jerome Powell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following a two-day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in Washington, Wednesday, July 31, 2019. (AP Photo/Manuel Balce Ceneta)
무역긴장이 커지고 경제지표가 약화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를 제로(0)에 가깝게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CNBC는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시장이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하를 예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골드만삭스가 4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2%포인트 낮췄고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fAML)는 향후 12개월 안에 경기침체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봤다. BofAML에 따르면 앞으로 12개월 동안의 경기침체 가능성은 3분의 1 수준이다.

UBS의 이코노미스트 세스 카펜터는 “성장 둔화와 위험 요인의 증가는 연준이 더 금리를 낮추도록 압박할 것”이라고 고객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그는 연준이 12월 금리를 내리고 2020년 3월 마지막으로 인하해 총100bp (1bp=0.01%p) 인하 사이클이 완성되리라고 예상했다. 그의 전망대로라면 금리가 1.00~1.25% 수준이 된다.

모건스탠리는 한발 더 나아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9월, 10월에 연속으로 금리를 내리고 2020년에 4번 더 인하하면 제로 금리 수준으로 갈 것으로 내다봤다. BofAML의 전략가 마크 카바나도 CNBC에 무역긴장이 계속 이어지면 제로금리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시장 조사기관 팩트셋에 따르면 기업 관계자의 28%가 2분기 실적 보고에서 관세를 부정적인 요인으로 거론했다.

7월 연준은 금리를 통상 인하폭인 0.25%포인트 내려 2.00~2.25%로 만들었다. 당시 연준은 장기적인 금리 인하기로의 진입이 아니라 경기둔화에 대한 선제 대응이라고 강조했지만 인하 이후 상황이 긴박하게 진행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9월1일부터 3천억달러 규모 중국산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다. 달러-위안 환율이 심리적 저지선인 7위안을 넘어서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뉴시스


뉴시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