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수)광주 5ºC
뉴스 > 연예가 핫이슈
'민폐 논란' 손석구, 동성애 연극에서 박장대소…"트림하고 기침하고, 기지개 켜며 팔 툭툭"
입력 : 2019년 08월 16일(금) 09:47


(사진: 손석구, 강한나 인스타그램)
배우 손석구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15일 여배우 강한나, 오혜원과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하지만 당시 이 세 사람이 관람 도중 민폐를 끼쳤다는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실제 16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에는 손석구를 포함, 배우들의 매너 없는 행동들이 상세히 기록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작성자는 "옆에 앉은 남자(손 씨 추정)가 계속 입에서 소리 내고 기침하고, 웃기지도 않는데 큰 소리로 웃더라"며 "중간부터는 아예 무릎에 팔꿈치를 올려 놓고 몸을 숙여서 보더라. 입에서는 트림하는 소리도 계속 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대가 암전될 때는 (배우들끼리) 속닥거리고 기지개 켜고, 팔 건드리고 난리도 아니었다"며 "공연이 너무 좋았는데 옆 사람들 때문에 집중이 다 깨졌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실이 전해지자 강 씨는 이에 대해 재빨리 사과했다. 하지만 손 씨와 오 씨는 아직까지 별 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들이 관람한 연극 '프라이드'는 코믹 장르가 아닌 진지한 내용을 다룬 극, 특히 동성애와 관련된 무거운 이야기들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