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뉴스 > 연예가 핫이슈
문보미 대표, "험담으로 회사·남편 떠나게 만들었다" 소속 배우 아내에게 한 짓…눈길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14:24


(사진: 인스타그램)
HB엔터테인먼트 대표 문보미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8일, 세기의 커플로 불린 끝에 결혼까지 성공한 구혜선이 "그의 식은 마음 때문에 이혼이 언급된 것은 사실이나, 확정된 것은 없다. 나는 이혼이 아닌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싶다"라며 남편 안재현을 향한 폭로 아닌 폭로전에 돌입했다.

이어 "대표와 당신(안재현)이 날 욕한 것은 신뢰가 훼손된 문제다", "내가 원하면 회사도 떠나게 해주겠다더라" 등의 문자까지 공개했다.

일각에서는 문자 속 '대표'로 두 사람이 속한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를 지목, "애초에 무슨 심보로 소속 배우 아내를 영입한지도 의심이 든다"라는 반응을 보내고 있다.

또한 "소속 배우 아내를 험담해서 회사, 남편까지 떠나게 만들다니…다른 의미로 대단하다" 등 부부 사건에 휘말린 문 대표를 향한 끊임없는 비난을 전하고 있다.

구혜선이 폭로한 내용에 대해 문 대표 측은 해명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