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문화 > 문화일반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 합동공연, 지역 내로라하는 배우들 무대에
입력 : 2019년 08월 19일(월) 14:51


‘바냐 아저씨’21~24일 궁동예술극장
무대는 양승걸씨 각색, 연출하며 오설균, 정경아, 노희설 등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가 열세번째 합동 공연을 갖는다.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는 21~24일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 오후 4시 궁동예술극장에서 ‘바냐 아저씨’를 무대에 올린다.

한국연극배우협회 광주지회 합동공연은 지난 2007년 첫 공연을 시작으로 그동안 고전명작을 선보이며 시대를 초월해 공감할 수 있는 주제와 인간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 욕망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관객에 선사했다. 또 배우들은 정기적 공연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았다.

이번 공연은 열세번째 무대로 러시아 대문호 안톤체홉의 ‘바냐 아저씨’를 원작으로 한다. ‘바냐 아저씨’는 1899년 출판된 작품으로 권력의 허상과 사랑의 아픔을 보여주며 현대 사회에서 자주 마주치는 갈등을 묘사한다.

무대는 양승걸씨가 각색, 연출하며 오설균, 정경아, 노희설 등 지역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연기한다.

연출에 참여한 양승걸 씨는 “문학적 향기가 있는 작품을 시민들에게 선보이자는 뜻에서 대문호 안톤 체홉의 ‘바냐 아저씨’를 무대에 올리게 됐다”며 “‘고전명작’하면 관객들이 자칫 지루하다 느낄 수 있는데 연극을 보는 이들이 따라가는데 지루하지 않게, 감동과 재미가 있게 각색하고 연출했다”고 말했다.

 양씨는 “과도한 수식어들을 줄여 쉽게 전달할 수 있도록 했고 문어체도 구어체로 바꾸는 등의 과정을 거쳐 지루함을 덜었다”면서 “또 각자의 캐릭터도 부각될 수 있게 대사나 진행 흐름을 바탕으로 꾸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진기자 hj@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