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정치 > 국제
트럼프, 철도 거론하며 "北, 엄청난 잠재력 있어" (종합2보)
입력 : 2019년 08월 27일(화) 09:46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shake hands after their joint press conference at the G7 summit Monday, Aug. 26, 2019 in Biarritz, southwestern France. French president says he hopes for meeting between US President Trump and Iranian President Rouhani in coming weeks. (AP Photo/Francois Mori)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해 큰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후에 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가진 합동기자회견에서 북한과 관련해 이같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중국, 러시아와 지리적으로 가까운 점을 거론하며 경제적으로 크게 발전할 가능성을 평가했다.

그는 “나는 김정은을 매우 잘 알게 됐다. 퍼스트레이디(멜라니아)도 그를 잘 알게 됐다. 그녀도 나와 의견이 같을 것이다. 김정은은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 국가를 가지고 있는 남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중국, 러시아, 그리고 한국 사이에 있다. 사람들이 한국에 가고 싶은데 기본적으로 항공편 이외에 다른 편으로 간다면 기차로 가기를 원한다. 많은 일들이 그곳에서 일어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도 북한 경제의 잠재력을 잘 알고 있으며 자신이 발전된 북한의 지도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에서도 “이란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이란 이외에) 또 누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지 아는가. 바로 김정은과 그의 리더십 하의 북한이다. 나는 북한이 그런 것(잠재력)을 날려버리기를 원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면, 만약 날려버리면 좋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