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정치 > 국제
시위 격화 속 홍콩 주둔 중국군, 29일 정기 순환배치 '눈길'
입력 : 2019년 08월 29일(목) 09:40


Soldiers march in before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spects the troops of People‘s Liberation Army (PLA) Hong Kong Garrison at the Shek Kong Barracks in Hong KongFriday, June 30, 2017. Xi landed in Hong Kong Thursday to mark the 20th anniversary of Beijing taking control of the former British colony. (AP Photo/Vincent Yu)
중국의 홍콩 시위 개입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된 가운데 홍콩 주둔 중국군이 29일 정기 순환배치를 진행한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홍콩 주둔 군부대가 이날 새벽부터 순환배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지난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이후 22번째다.

통신은 “이번 순환배치는 ‘중화인민공화국특별행정구 군 주둔법’의 ‘홍콩 주둔인권순환배치제’의 규정에 따라 중국중앙군사위원회의 허가를 받고 진행하는 연례 행사”라고 전했다.

같은 날 마카오 주둔 중국군도 반환후 20번째 정기 순환 배치를 진행한다.

한편 앞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 경찰 수천 명이 선전의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진압 훈련을 하고 수백 대의 군용 트럭이 대기 중인 장면이 공개되는 등 중국 정부는 연일 홍콩 시위 격화 시 본토의 무력 투입 가능성을 경고해왔다.

아울러 최근에는 홍콩 정부가 계엄령에 준하는 ‘긴급법’ 발동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지난 27일 홍콩 정부가 관련 질문을 받고 “정부는 폭력과 혼란을 멈출 수 있는 법적 수단을 제공하는 홍콩의 모든 법규를 검토할 책임이 있다”며 긴급법 발동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긴급법은 홍콩이 영국 통치를 받던 1922년 제정된 법으로, 홍콩이 위기에 빠지거나 공공의 안전이 위협받는 경우 행정장관이 입법회의 비준을 거치지 않고 발동할 수 있다. 긴급법을 발동하면 행정장관은 개인에 대한 체포·구금, 출판물에 대한 검열, 항만 등 주요 시설 통제 등을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홍콩 역사에서 긴급법 적용은 1967년 7월 반영 폭동 때 뿐이다. 1966년 노사분규가 발생해 충돌이 계속되다 1967년 7월 시민과 학생, 공산주의자 등이 가세한 대규모 폭동이 터지자 홍콩 정부는 긴급법을 발동했다.

다만 긴급법 논란이 불거지자 홍콩 야당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뉴시스